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음주운전 엄벌 '윤창호법' 촉발한 윤창호 씨, 병원서 끝내 숨져

기사승인 2018.11.09  20:36:59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9월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졌던 윤창호 씨가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부산지방경찰청은 음주운전 피해자인 윤 씨가 오늘 오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법조인을 꿈꾸던 윤 씨는 부산 해운대구의 한 교차로 횡단보도에서 면허취소 수준으로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의식을 잃었고 50일 넘게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사고 이후 윤 씨의 지인들은 음주운전자를 강력하게 처벌하는 법률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고, 국민적 공분이 일면서 이른바 '윤창호 법' 제정 추진을 촉발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무릎골절로 치료 중인 가해 운전자 박모 씨를 상대로 조사를 마쳤고 특가법상 위험 운전 치상 등의 혐의를 적용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