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옵티머스 대표 "금감원 퇴직자 만나…돈은 배달사고 난듯"

기사승인 2020.10.24  10:22:33

공유
default_news_ad1

1조원대 펀드 사기 혐의로 기소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김재현 대표가 올 상반기 금융감독원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 금감원 퇴직 간부를 만나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대표는 중간 연결고리인 로비스트 김모 씨의 권유로 이 퇴직 간부에게 돈을 전달하라고 했지만 배달 사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법조계에 따르면 옵티머스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수사 초반 김 대표에게서 "사태가 터지기 전 금감원 퇴직 공무원 A씨를 만나 금감원 조사에 도움을 요청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검찰이 최근 주거지를 압수수색한 윤모 전 국장과는 다른 인물입니다.

김 대표는 검찰에서 "김씨가 '금감원 쪽에 이야기를 좀 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며 A씨를 소개하길래 어떤 사람인지 실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인지 알아보려고 만나봤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후 김씨가 김 대표에게 그래도 시도는 한번 해보자며 금품 전달을 제안해 회사에 있는 현금을 모아 2천만원을 김씨에게 줬다는 게 김 대표의 주장입니다.

김 대표는 그러나 "A씨의 성향상 돈을 받을 인물이 전혀 못돼 보였다"며 "김씨가 돈을 가져갔지만 실제로 전달하지는 않았을 거라 생각한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A씨를 김 대표에게 소개한 경위와 실제 돈을 전달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대신증권이 증권사 가운데 처음으로 옵티머스 펀드를 판매한 배경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펀드 개설 요청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