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족과 함께 보다 가족을 위하는 한가위”...서울시, 추석특별방역 대책

기사승인 2020.09.29  07:00:00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감염병 사태 속에 맞는 닷새 동안의 추석 연휴가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정부와 서울시는 연휴 기간이 재유행의 도화선이 되지 않도록 앞으로 2주 동안을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총력전을 벌이겠다는 방침입니다. 

최선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터 >

명절 때마다 나오는 종합대책이지만, 이번 추석을 앞둔 서울시의 각오는 남다릅니다. 

지난 광복절을 기점으로 한 폭발적인 확산세는 한풀 꺾였지만,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 코로나19 재유행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입니다. 

[김학진 / 서울시 행정2부시장]
추석명절과 한글날로 연결되는 10월 초 연휴기간은 가을철 재 유행으로 가느냐 마느냐를 결정짓는 중대기로입니다. 천만시민이 인고와 희생으로 가까스로 이뤄낸 지금의 상황을 단 며칠의 연휴와 맞바꿀 순 없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와 시는 다음달 11일까지를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의 모임과 행사가 금지되고, 유흥주점 등 11종의 고위험시설은 문을 닫도록 하는 기존의 핵심 방역조치가 그대로 유지됩니다. 

음식점과 카페 등의 거리두기 규정은 강화됩니다. 

좌석이 20개가 넘는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제과점은 매장 내 테이블 사이 거리를 1m 이상 띄워야 합니다. 

이를 지키기 어렵다면 좌석을 한 칸 띄워 앉거나 테이블 띄워 앉기, 칸막이나 가림막 설치 가운데 한 가지는 반드시 지켜야 합니다.

서울역과 청량리역 등 연휴 기간 오가는 사람이 많은 주요 역사와 터미널 방역은 물론, 지하철과 버스 차량 내부 방역도 강화합니다. 

추석 당일과 다음날에는 시민들의 안전한 귀가를 돕기 위해 기차역과 버스터미널을 경유하는 시내버스와 지하철 막차시간이 새벽 2시로 늦춰집니다.

시는 특히, 명절에 더 소외되기 쉬운 취약계층이 코로나19 상황에서 외면 받지 않도록 별도의 대책도 마련했습니다. 

취약계층에 매년 지원하던 생필품 꾸러미는 올해는 개별 가구에 비대면으로 전달하고, 명절마다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들에게 준비했던 ‘합동 차례상’은 도시락 전달로 대체합니다. 

안전에 취약한 홀몸 어르신 3만여 명에게는 연휴기간 전화와 방문으로 안전을 확인해 만일의 상황을 미연에 방지할 계획입니다. 

<클로징>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낯선 추석 연휴,

‘가족과 함께하는 명절보다 가족을 위하는 명절’이 되기 위해 가족 왕래를 최소화하고, 연휴 내내 방역수칙을 지키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절실합니다. 

BBS 뉴스 최선호입니다. 
(영상=강인호)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