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법무부, 검찰인사위 마무리...고위 인사 단행 임박

기사승인 2020.08.06  17:59:26

공유
default_news_ad1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 간부의 인사를 논의하는 법무부 검찰인사위원회가 오늘 오후 열렸습니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내일 고위 간부 인사를 단행합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유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법무부 검찰인사위원회가 약 1시간 전인 오늘 오후 5시쯤 마무리됐습니다.

정부과천청사에서 오후 3시부터 약 2시간 가량 열린 검찰인사위에서는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의 승진·전보 인사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습니다.

인사위원장을 맡은 이창재 변호사는 "공정한 인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은 "'검사장 임용시 형사부나 공판부 경력자를 우대하고, 순환근무제를 도입하라'는 법무·검찰개혁위원회 권고와 관련해, 인사위원들의 의견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회의를 앞두고 법무부에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법무부가 어제 김태훈 검찰과장을 대검에 보내 인사 관련 의견을 요청했고, 박현철 대검기획과장이 윤 총장의 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의 의견을 들었는지, 회의에 반영됐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법무부는 "내일 검찰 고위급 인사를 발표하고, 대상자들은 오는 11일 부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인사에서는 조희진 전 동부지검장과 이영주 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노정연 현 전주지검장에 이어 역대 네 번째 여성 검사장이 탄생할지 주목됩니다. 

이른바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 수사를 담당한 서울중앙지검 부장급 인사들의 승진 여부도 관심사입니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한동훈 검사장의 공모 혐의를 밝히지 못한 데 대한 책임론이 제기될 수 있어, 중앙지검 부장급 인사들의 승진이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도 나옵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BBS 뉴스 유상석입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