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언유착' 피소 MBC "엄정한 취재윤리 준수"

기사승인 2020.08.06  10:40:57

공유
default_news_ad1

이른바 검언유착 오보와 관련해 KBS와 함께 피소된 박성제 MBC 사장이 "MBC는 엄정한 취재윤리를 준수했다"고 반박했습니다.

MBC는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간 유착 의혹을 가장 먼저 제기한 언론사로, 보수 시민단체 미디어연대는 KBS와 함께 박 사장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박 사장은 어제 페이스북에 "이동재-한동훈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MBC 보도가 마치 정치적 공작에 의한 것처럼 호도하는 일부 언론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사장은 "MBC는 엄정한 취재윤리를 준수하면서 투명하고 정확하게 팩트 위주로 보도했고, 심지어 이 사건을 처음 보도한 기자는 검찰에 두 번이나 불려 나가 보도 경위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건을 처음 보도한 MBC 기자는 "한 검사장 말대로라면 내가 권력과 유착해 있지도 않은 의혹을 '만들었다'는 건데, 나는 검찰이 요구한 모든 자료를 당당하게 제출했지만 한 검사장은 그렇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