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베이루트 폭발참사로 30만명 집 잃는 등 도시 절반 이상 피해 입어

기사승인 2020.08.05  20:45:34

공유
default_news_ad1

지중해 연안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현지시간으로 어제 발생한 초대형 폭발 참사로 30만명이 갈 곳을 잃는 등 도시 절반 이상이 피해를 봤다고 베이루트 당국이 집계했습니다.

피해액은 30억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3조5천700억원를 상회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오늘 AFP 통신에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25만∼30만명이 집을 잃은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피해액은 30억∼5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당국이 현재 공식적으로 피해를 집계하고 있다면서 폭발 참사로 도시의 절반 이상이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우리나라에 적십자사에 해당하는 레바논 적신월사는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 부상자는 4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