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흘만에 60명대...해외유입 47명, 지역발생 14명

기사승인 2020.07.16  11:37:34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사흘만에 6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신규 확진자 61명 가운데 해외유입은 47명으로 113일만에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신두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해외유입 사례가 급증하면서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사흘만에 60명대로 늘어났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동안 61명 늘어 누적으로 만 3천 6백 12명인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 사례가 47명으로 지난 3월 25일 이후 113일만에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지역발생은 14명으로 서울 6명, 경기 3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이 11명이고 광주와 대전, 강원에서 1명씩 새로 확진됐습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주까지만 해도 20명 내지 40명대를 오르내렸지만, 이번주에는 나흘 연속 10명대에 머무르고 있다.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으로 2백 91명 이었습니다.

해외유입 사례 가운데 20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27명은 지역거주지나 자가격리중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재유행하는 상황에서 세계 각국이 봉쇄 조치를 풀고 있는데다 국내 산업계와 농가 등의 수요로 인해 외국인 계절 근로자의 입국이 늘어나면서 해외유입 사례가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당국은 해외유입 감염자의 경우 검역 또는 자가격리 중에 발견되는 만큼 지역전파로 이어질 가능성은 극히 낮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해외유입 확진자수가 점점 늘어나면서 국내 방역·의료체계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BBS뉴스 신두식입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1 2
item41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