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 경제성장률 -2.3%…하반기가 더 나빠"

기사승인 2020.07.12  11:59:26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경연, "민간소비 -3.7%…재난지원금으로 회복 어려워"

올해 경제성장률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 수준인 -2.3%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오늘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0년 2/4분기' 보고서에서 경제 위기 수준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기가 올해 안에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보고서는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3월과 같은 -2.3%로 제시했다. 상반기 -1.7%, 하반기는 더 낮은 -2.9%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을 극복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대내적으로 장기간 경제 여건이 부실해져 왔고 대외적으로는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국가의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서 침체에서 벗어나기는 어렵다는 분석입니다.

한경연은 내수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민간소비 성장률은 -3.7%로 예측했습니다.

기업의 실적 부진으로 명목 임금 상승률이 하락하고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며 발생한 하방 압력을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부의 소비 진작 정책이 상쇄할 수 없을 것으로 봤습니다.

2020 국내경제전망[한경연 제공]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두 자릿수 역성장이 전망됐습니다.

이미 마이너스(-) 성장을 해온 설비투자는 내수 침체와 주요 수출대상국의 경기 위축으로 -18.7%를 기록하고, 건설 투자는 공사 차질과 부동산 억제 정책으로 -13.5%의 성장률이 예측됐습니다.

또 경제 위기 때마다 경기 반등의 '효자' 역할을 했던 실질 수출도 -2.2%의 역성장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경기 위축이 심각하고 무역 갈등이 재점화될 가능성을 그 이유로 설명했습니다. 

한경연은 대내적으로는 코로나19 감염자 재확산과 기업 실적 악화로 대량 실업이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했습니다.

대외적으로는 주요 국가의 실적 부진과 경기회복 지연, 반도체 단가 상승폭 제한, 글로벌 공급망(GVC) 약화 등이 성장의 하방 위험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작년보다 0.1%p 낮은 0.3%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경기 침체로 수요 측 물가상승 압력이 줄었고 서비스 업황 부진, 가계부채, 고령화 등의 구조적 원인이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경상수지는 작년에 비해 90억 달러 줄어든 510억 달러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한경연은 글로벌 경기 위축으로 상품 수지 흑자폭이 크게 줄어들면서 서비스 수지의 적자 기조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멸했습니다.

보고서는 따라서 단기적인 경기 부양에 집중하기보다 코로나19 이후 경제 환경 변화에 맞는 장기적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1 2
item41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