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광주 코로나19 재확산 최초 감염원 광륵사 아니라 방문판매

기사승인 2020.07.08  21:24:28

공유
default_news_ad1

\광주에서 급속히 확산됐던 코로나19 집단 감염의 최초 감염원이 당초 지목됐던 광륵사가 아니라 방문판매업체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광주시와 방역당국은 집단 감염을 불러온 것으로 간주됐던 개인사찰 광륵사에 대해 집단 감염원으로 볼 수 없다면서 대신 방문판매업체를 감염원으로 지목했습니다.

이에따라 이번 집단 감염은 대전의 방문판매 관계자와 접촉한 확진자로부터 지역 확산이 시작됐고 금양 오피스텔을 통해 번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조계종 기획실은 비록 개인이 운영하는 사찰이지만 방역당국의 잘못된 발표로 마치 광륵사를 지역사회 감염의 근거지로 인식하게 된 데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조계종은 충분한 역학조사를 토대로 방역당국이 국민들에게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브리핑을 진행했어야 하지만 그러지 못한데 대해 아쉬움이 남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함께 전국 사찰에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침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하고 방문판매업체와 관련된 외부인들과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외부인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1 2
item41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