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도, 2만개 단기일자리 창출 ‘경북형 희망일자리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0.07.08  15:28:00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상북도 청사 전경

경북도가 2만개의 단기일자리를 창출하는 ‘코로나19 극복 경북형 희망일자리’ 사업을 올해 말까지 추진합니다.

이를 위해 국비 800억원과 지방비 88억원 등 총 888억원의 예산을 투입합니다.

이 사업은 다른 공공분야 일자리와 달리 코로나19로 인한 휴·폐업자, 1개월 이상 실직자, 무급휴직자, 청년 등 생계지원이 필요한 도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대상자가 확대된 것이 특징입니다.

다만, 생계비 지원이 되는 생계급여 수급자, 실업금여 수급자 공무원 가족 등은 참여가 제한됩니다.

희망일자리 사업은 희망가꾸기·경북 클린안심 사업, 경북 일자리 희망인턴 프로그램, 경북 내고장 생활안전 지킴이, 학교 도우미 지원 사업, 교통안전 지킴이 프로그램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업에 역점을 두고 추진됩니다.

김호진 일자리경제실장은 “코로나19가 가져온 전례 없는 위기에 희망 일자리가 경북도민의 생계 안정과 경제 활력을 높이는데 버팀목이 되길 바란다”며 “취업 취약계층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지역경제 회복과 고용 확대를 위한 일자리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1 2
item41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