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 "검찰, 개혁 주체 돼야" 통합 "수사 독립성 보장하라"

기사승인 2020.07.04  16:14:35

공유
default_news_ad1
   

여야는 오늘 검찰의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둘러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 사태를 놓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사안의 본질이 윤 총장의 '제 식구 감싸기'에 있다며 검찰개혁 완성을 강조했고, 미래통합당은 정부 여당이 검찰에 대한 압박을 멈춰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검언유착 사건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검찰도 국민이 원하는 개혁에 저항할 것이 아니라, 개혁의 주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도 페이스북에서 자신의 책 '권력과 검찰'이 추가 인쇄에 들어간 점을 알리며 "이 책을 찾는 분이 여전히 많다. 4쇄를 기뻐할 일만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본질은 이 사건을 덮으려던 검찰총장의 꼼수와 직권남용에 있다"고 했습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검찰을 향해 "여러분의 총장이 보인 무리한 수사, 무도한 정치개입, 거들먹거리는 오만방자함으로 검찰은 이미 너덜너덜해졌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통합당은 어제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응하기 위해 소집한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 추 장관 지시에 위법성이 있다고 결론 난 점을 언급하며 여권의 윤 총장에 대한 압박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추 장관은 검찰 수사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보장하라. 법으로 명시된 검찰총장 권한과 임기를 존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이 본분을 잊고 법과 상식에 반하는 언행을 반복한다면 검찰에 겨눴던 날카로운 칼이 어느 순간 자신을 향하고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통합당은 조만간 추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할 계획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1 2
item41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