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승수 의원“관광업 대규모 실직예상에도 땜질식 단기 알바”

기사승인 2020.07.01  10:13:39

공유
default_news_ad1

대구 북구을 미래통합당 김승수 의원은 관광업에서 대규모 실직이 예상되지만 정부가 땜질식 단기 일자리 마련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승수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3차 추경에서 ‘관광지 방역·수용태세 개선지원 사업’으로 354억원을 편성하고 전국 2천147개 관광지에 3명씩 모두 6천441명의 관리요원을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이들은 전국 주요 관광지를 방역하고 관광객 생활방역수칙을 지도하며 관광객 동선 관리를 수행할 예정으로, 월 180만원씩 총 3개월간 급여가 지급됩니다.

정부는 이 사업의 계획서에 코로나로 인한 관광산업의 고용감소가 4만명에서 6만8천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관리요원 선정시 관광업계 실직자들을 우선적으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관광산업 실직자만을 채용대상자로 한정하지 않았고 채용방식은 지자체 자율로 정하도록 했습니다.

또 정부가 언급한 주요 관광지점에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이 이미 구비되어 있으며 기존 관광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과의 역할 중복 문제도 협의되지 않는 등 사업의 효율성 문제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편, 해당 사업은 올해 9월부터 집행될 예정인데, 현재 경복궁, 종묘, 국립중앙박물관, 한국잡월드 등 주요 관광시설은 임시휴관인 상태로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실효성 없는 전시예산으로 집행조차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승수 의원은 “코로나로 인해 전국 관광업 실직자가 최대 6만 8천명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향후 유사 감염병 사례 발생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없이 세금으로 땜질식 6천명 단기 알바를 채용하는 것은 탁상행정에 불과하다”며 비판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금은 국내, 해외관광객이 드문 시기인 만큼, 거점관광지 노후시설 리모델링이나 안전시설 점검 등을 계획 추진해 포스트 코로나 관광시대를 준비하는 관광정책을 진지하게 고민해야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박명한 기자 mhpark@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