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 대선 대진표 '트럼프 vs 바이든' 확정

기사승인 2020.06.07  09:03:44

공유
default_news_ad1
2020 미국 대선 트럼프 대통령 -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 대진표가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2파전으로 조기에 확정됐습니다.

민주당 경선을 치러온 바이든 전 부통령은 어제 대선 후보 확정에 필요한 대의원 수인 1천991명을 넘겨 2천명을 확보했습니다.'

공화당 경선에서 약체 주자 1명과 싱거운 대결을 벌여온 트럼프 대통령은 대의원 매직넘버(1천276명)를 일찌감치 확보한 상황이었습니다.

양당은 8월 전당대회를 열어 대선 후보를 공식 추대할 예정입니다

두 사람은 정치, 경제, 외교, 안보 등 주요 분야마다 서로 대척점에 서 있어 미국이 나아갈 방향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이 예상됩니다.

특히 미국에서의 코로나19 대유행과 흑인 사망에서 촉발된 인종차별 항의 시위까지 겹쳐 전선이 더욱 확대된 양상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재임 시절 경제 성과를 최대 치적으로 내세우려고 별렀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가 곤두박질치면서 궤도를 수정한 상황입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기 대응 실패로 코로나19 대유행을 불러왔다고 지적하며 부통령 시절인 2008년 말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의 경험을 부각하고 있습니다.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서 촉발된 시위 사태를 놓고도 두 사람은 완전히 상반된 접근법을 취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력 사태에 주목하며 현역 군대까지 동원한 강경 대응에 방점을 뒀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인종차별 해소, 경찰 개혁 등 시위 사태의 구조적 문제점에 관심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미 민주당 대선 후보 확정된 바이든 전 부통령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현시점에선 바이든 전 부통령이 좀 더 유리한 상황에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미 정치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2일까지 발표된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기준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율은 49.3%로 트럼프 대통령(42.2%)을 7.1%포인트 차로 따돌렸습니다.

그러나 직전 대선인 2016년에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대선 전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겼지만, 실제 투표 결과 패배한 전례가 있는 만큼 여론조사만으로 승패를 예상하긴 시기상조라는 의견도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1 2
item41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