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北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안하면 남북 군사합의 파기"

기사승인 2020.06.04  08:17:40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하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거론했습니다.

북한 노동신문은 김여정 부부장이 오늘 담화를 내고 "남한 당국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 군사합의 파기 등을 각오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삐라살포가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로 방치된다면 남한은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할 법을 만들거나 단속에 나설 것"을 요구했습니다.

탈북민의 전단살포에 대해 김 부부장이 직접 나서 담화를 낸 것은, 북한이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