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면 엘지유플러스 부산에서 땅값 가장 비싸...㎡당 4천3백만원

기사승인 2020.05.28  15:54:27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산 개별공시지가 평균 6.15% 상승

부산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곳은 부산진구 부전동 서면 엘지유플러스로 제곱미터당 4천3백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가장 낮은 곳은 개발제한구역인 금정구 오륜동 산80-2번지로 제곱미터당 940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해운대구가 10.26% 상승해 1위를 기록했고 다음으로 부산진구 7.39%, 동래구 6.86% 순이었으며 강서구가 2.64%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한편 올해 1월1일 기준 부산지역 16개 구.군의 개별토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평균 6.15%로 서울,광주,대구에 이어 네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김상진 기자 spc5900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1 2
item41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