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용수 할머니 "30년간 이용만 당했다"

기사승인 2020.05.25  21:17:43

공유
default_news_ad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30년 동안 이용만 당했다"면서 정의기억연대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연 '2차 기자회견'을 통해 "정신대대책협의회가 근로정신대 문제만 하지,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했느냐"면서 "저들이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막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부실 회계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당선인을 향해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며 울분을 터트렸습니다.

아울러 안성 위안부 피해자 쉼터 등 윤 당선인에 관한 의혹에 대해서는 "첫 기자회견 때 생각지도 못한 게 너무도 많이 나왔다"면서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7일 첫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연의 회계 투명성 문제를 지적하며 수요집회 불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1 2
item41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