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코로나19 피해 본 소상공인 신용회복 방안 논의

기사승인 2020.03.29  08:21:36

공유
default_news_ad1

정부가 코로나19 피해로 빚을 못 갚게 된 소상공인의 신용회복을 위해 연체 채권을 최대 2조 원어치 매입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이번 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정부는 취약계층 금융 부담 완화 방안의 하나로 이런 내용의 신용회복 지원 방안을 논의합니다.

앞서 지난 11일 발표된 취약 계층 채무부담 경감 방안이 코로나19로 소득이 줄어든 기존 채무조정자를 대상으로 했다면, 이번에는 코로나19 피해로 새롭게 대출 연체가 발생한 경우를 대상으로 합니다.

우선 코로나19 피해자가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의 신용회복 지원 대상에 포함됩니다.
 
코로나19에 따른 피해가 커지자 전 금융권이 최소 6개월 이상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출 만기를 연장해주고 이자 상환도 미뤄주기로 한 가운데 끝내 스스로 빚을 갚지 못하게 된 채무자들을 돕는 취지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피해자는 신복위를 통해 원금 상환 유예, 채무 감면 등에서 우대된 채무조정을 받습니다.

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최대 2조원 규모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과 개인 채무자의 연체 채권을 사들여 상환 유예와 장기 분할 상환 등의 방식으로 채무조정을 지원합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1 2
item41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