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찰, ‘n번방 사건’ 특수팀 구성...”단순 참여자도 처벌”

기사승인 2020.03.25  17:27:18

공유
default_news_ad1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하며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 씨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이른바 ‘n번방’ 사건 관련 특별수사팀을 만들어 인터넷 성범죄에 엄중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에 박세라 기자입니다.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 씨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조 씨를 오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조 씨는 아침 일찍 목 보호대를 차고 머리에 밴드를 붙인 채 서울종로경찰서를 나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취재진 앞에 선 조 씨는 “피해자들에게 사죄한다”며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조주빈/‘박사방’ 운영자]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조 씨는 모델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여성들을 유인해 나체 사진을 찍은 뒤, 가족과 지인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성 착취물을 찍도록 하고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조 씨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배당하고, 이르면 내일부터 조 씨를 상대로 조사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함께 여조부와 강력부 등 4개 부서를 합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를 구성하고, 조 씨 사건을 비롯해 관련 범죄를 수사할 계획입니다.

대검찰청도 오늘 긴급 회의를 열고 형사부를 중심으로 각 부서와 일선청이 긴밀히 협력해 검찰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n번방’으로 불리는 대화방 운영자와 적극 가담자, 단순 참여자도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BBS 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