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난치병 어린이들에게 내일을 선물해요"

기사승인 2020.02.24  17:38:46

공유
default_news_ad1

 

근육병과 혈우병 등 희귀 난치병으로 고통받고 있는 아이들이 전국적으로 수십만 명에 이른다고 하는데요.

불교계가 국내외 난치병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3천배 철야 정진을 봉행하는 등 올해로 20년째 어린 생명에 희망의 꽃을 피우기 위해 앞장서고 있습니다.

류기완 기자가 소개합니다.

 

조계종 사회복지재단이 해마다 주최하는 국내외 난치병 어린이 돕기 3천배 철야정진,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열리는 이 행사는 희귀 난치병을 앓고 있는 국내외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불교계의 대표적인 자비나눔 행사입니다.

수행과 자비나눔을 결합한 불교적 모금 방식에 사부대중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뤄지면서 해마다 성장을 거듭해왔습니다.

지난 2001년 처음 시작된 국내외 난치병 어린이 돕기 3천배 철야정진 행사가 어느덧 올해로 20회째를 맞았습니다.

[보인스님 / 조계종 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 : "국내뿐 아니라 라오스의 백혈병 환자를 지원하는 등 그동안 약 420여 명에게 총 11억 5천만 원의 모연금을 전달해 왔습니다."

행사 당일 저녁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이어지는 3천배 정진을 통해 참가자들이 느끼는 육체의 한계는 난치병과 힘겹게 싸우는 아이들과 고통을 나눈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행사에서 3천배 철야정진 참가자들이 절을 한 번 할 때마다 100원의 기금이 적립됩니다.

현재까지 13억여 원이 모여 백혈병과 소아암과 같은 난치병을 앓고 있는 450여 명의 어린이들에게 전달됐습니다.

해마다 20여 명의 난치병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꿈과 희망을 전한 셈입니다.

[차정희 / 난치병환아 어머니 (발원문中에서)] : "불자로서 그리고 한 아이의 엄마로서 여러분들이 보내주시는 격려와 따뜻한 마음으로 다시 희망을 잡고자 합니다."

조계사뿐 아니라 직지사, 통도사 등 전국 교구본사와 주요 사찰에서도 난치병 어린이 돕기 3천배 철야정진에 함께 동참하면서, 사부대중의 자발적인 참여와 기업의 후원 등을 이끌어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올해 난치병 어린이 돕기 행사가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조계종은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될 경우 행사 축소와 연기, 다른 행사로 대체하는 방안 등 내부적으로 여러 경우의 수를 검토하는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BBS 뉴스 류기완입니다.

영상편집 : 남창오 기자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