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충북도, 청주 확진 부부 동선 공개…대형마트 폐쇄·소독 조치

기사승인 2020.02.22  17:54:04

공유
default_news_ad1

충북도가 청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이동동선을 공개했습니다.

충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22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청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 2명의 동선을 공개했습니다.

충북도에 따르면 율량동 주공9단지에 거주하는 36살 A씨와 그의 부인 35살 B씨는 지난 17일 오후 2시쯤 육거리 시장 주차장부터 떡집골목을 왕복하고 금천동 종합문구를 방문한 뒤 귀가했습니다.

이들 부부는 발열 등의 증상이 시작된 지난 18일 오후 7시쯤 용암동 롯데마트를 방문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충북도는 개인택시 기사인 A씨가 지난 19일 12시쯤 택시 영업 도중 부인 등과 함께 증평 송원칼국수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오후 3시쯤 증평 충북 식자재마트와 델리퀸 금천점에 들렀다가 집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지난 19일과 20일 이틀 동안 마스크를 착용한 채 개인택시를 운행했으며 B씨는 지난 20일 오후 3시쯤 율량동 GS편의점과 후레쉬 마트를 들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 부부는 이후 어제(21일) 오후 1시 30분쯤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오늘(22일) 새벽 12시쯤 양성 판정을 받아 청주의료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보건당국은 이들 부부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대형마트와 식당 등에 소독 명령 조치를 내렸고, 종업원들은 자가격리 조치했습니다.

특히 용암동 롯데마트는 CCTV 녹화 내용을 확인해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다만 육거리시장은 밀폐된 공간이 아니기 때문에 폐쇄하지 않고 소독 작업만 벌이기로 했습니다.

충북도는 이후 추가 파악된 동선 등에 대해서도 즉시 공개할 계획입니다.

연현철·노진표 기자 actornews@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