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네팔 수색 이틀째 중단...실종자 가족들 막막한 설

기사승인 2020.01.25  17:12:13

공유
default_news_ad1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트레킹 도중 눈사태를 만나 실종된 한국인 4명에 대한 수색 작업이 이이틀째 중단된 가운데 실종자 가족들이 현지에서 막막하고 안타까운 설을 맞았습니다.

현장을 수색하던 네팔 민관군을 비롯해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KT드론수색팀은 기상 상황 악화 등으로 인해 지난 23일 오후 2시 30분부터 수색작업을 완전히 중단한 상태입니다.

엄 대장은 곧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며 다른 KT 수색팀은 포카라에 남아 추후 수색작업에 대비해 장비를 정비하고 있습니다.

주민수색대도 자신들이 살던 마을로 돌아갔고, 날씨 때문에 23일에 철수하지 못했던 군 수색대 9명도 24일 오후 1시께 포카라로 전원 복귀했습니다.

이에 24일과 25일에는 현지 수색이 아예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엄 대장은 "실종자는 평균 10m 깊이 아래에 묻혀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더는 할 수 있는 게 없는 것 같다. 눈이 녹을 때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산악전문가들도 "눈과 얼음이 꽁꽁 얼어붙은 상태에서 눈이 오고 추가 눈사태마저 우려되는 상황이라 수색 재개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종자 가족은 지난 19일 외교부 신속대응팀 선발대와 함께 안나푸르나 인근 포카라에 도착한 6명과 21일에 온 3명 등 9명이 현지에 머물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은 사고 현장에 두껍게 쌓인 얼음과 눈을 살펴보며 이들은 침통한 표정으로 할 말을 잊은 채 안타까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족은 취재진 등 외부와의 접촉을 원하지 않은 채 대부분 각자 숙소에서 두문불출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1 2
item57

BBS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