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계종 36대 집행부 신년 계획과 전망은?

기사승인 2020.01.15  15:57:22

공유
default_news_ad1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오늘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 사찰 복원 사업 등 대북 민간교류 사업을 보다 더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살펴보죠. 취재 기자 전화 연결돼 있습니다. 정영석 기자! (네, 총무원에 나와 있습니다.) 원행스님의 신년 기자회견, 어떻습니까? 예상했던 것들이 발표됐나요?

 

조계종이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는 게 백만원력결집인데요.

지난해부터 본격 시작이 됐기 때문에 올해는 가시적 성과를 낼 것이다 이런 발표는 예상했습니다.

물론 백만원력에 대한 주요 계획도 제시됐는데요.

현장에서 배포된 회견문 첫 과제는 바로 대북 민간교류 사업이었습니다.

원행스님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남북 민간교류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원행스님은 취임 초부터 대북 교류협력 사업 추진에 강한 의지를 보였잖아요?

 

그렇습니다. 13년 전 남북 불교도들이 힘을 모아 복원한 금강산 신계사.

이 신계사에서 템플스테이를 하겠다. 이것이 본격적인 남북 불교계간 재개의 키워드였는데요.

원행스님은 이 신계사 말고 북한의 장안사와 유점사 사찰 복원을 위한 사업을 북측에 제안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템플스테이 등의 문화 산업을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대북 사업도 추진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북측의 생태환경 보호와 자연재해 대응을 위한 산림복원을 위해 종단의 사찰림을 활용하는 공동 사업도 함께 제안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말 직접 들어보시죠.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이러한 실질적이고도 다양한 의제들을 갖고 조속히 실무협의를 진행하여 구체적인 교류협력 사업들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있는 힘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올해는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이 되는 역사적인 해인데요. 대형 행사들이 추진된다고요?

 

네, 조계종은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 등에서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정착을 위한 기원대회를 봉행할 계획입니다.

이 자리엔 남측의 모든 종교인과 시민사회 등은 물론 북측의 종교인들도 초청할 것이라고 원행스님이 밝혔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이 자리에 북측의 종교인들을 초청하고, 남측의 모든 종교인들과 시민사회 등 각계각층의 참여를 제안하여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제 주체들이 함께하는 평화 기원대회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조계종의 경자년 한해는 역점 사업인 백만원력결집을 밑거름 삼아 종단이 추진하는 각종 불사들도 활기를 띨 전망이라고요?

 

네, 조계종은 인도 부다가야의 한국 사찰인 분황사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데요.

지난해 이 불사를 돕겠다며 두 분의 보살이 50억 원을 기부했습니다.

3월 말이면 분황사 건립을 위한 착공식이 현지에서 봉행될 예정입니다.

또 계룡대 3군 사령부 영외 법당 사업 설계를 마무리 짓고, 첫 삽을 뜰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

불교전문요양병원도 부지 확정 절차가 마무리되면 속도감 있게 진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세종과 위례신도시에서도 각종 불사가 추진되는데요.

원행스님의 말입니다.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위례신도시 도심 포교당 건립 사업은 봉은사를 중심으로 도심 포교의 전형을 창출할 수 있는 사찰 건립 계획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 주민들과 함께하는 문화센터도 건립하여 지역민과 함께하는 사찰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네 이밖에 올 한해 조계종에서는 어떤 사업들이 추진되는지 정리해 주시죠.

 

원행스님은 불교계의 오랜 숙원 사업인 10.27법난 기념관 건립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잘 살필 것도 약속했습니다.

올 연말 아프리카 자메이카 킹스턴에서 개최될 연등회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여부도 교계 안팎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우리 안방에서 치러지는 국제 불교대회의 성공적 개최도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는데요.

한반도를 넘어 지구촌의 평화를 염원하는 행사로 오는 6월 한일 불교문화교류대회, 10월에는 한중일 불교우호교류대회가 각각 치러집니다.

이와 함께 조계종은 저출산, 고령화 시대를 맞아 미래 불교를 대비하기 위한 새로운 포교 전략과 종단 운영 시스템을 전면 점검할 계획입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입니다.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 2020년 대한불교 조계종은 백만원력으로 미래를 밝히고, 안정과 화합, 혁신으로 사부대중들에게 한국 불교의 든든한 의지처가 되고, 국민들에게는 평온한 휴식처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정진하겠습니다.]

조계종 36대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신년 기자회견은 BBS 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 됐습니다.

불기 2564년 원행스님 체제의 조계종이 준비하고 있는 백만원력결집 불사 등 주요 역점 사업이 새해에 구체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네, 지금까지 문화부 정영석 기자였습니다.

정영석 기자 youa14@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