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美 정찰기 대북 감시 비행...북미 실무협상 시한 염두한 듯

기사승인 2019.12.03  10:43:03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정찰기가 대북 감시 활동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 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가 오늘 한반도 상공으로 출동해 대북 감시작전 비행에 나섰습니다.

이 정찰기는 한반도 8.8km 상공에서 작전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상 목표물을 주로 감시 정찰하는 E-8C는 지난달 27일에 이어 엿새 만에 또 대북 정찰 비행에 나섰습니다.

북한이 미국에 실무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이 다가오자, 미군이 북한의 중장거리미사일 기지 동향을 집중 감시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통합 감시와 목표공격 레이더 시스템 등을 탑재한 E-8C는 고도 9∼12㎞ 상공에서 북한군의 미사일기지와 지상 병력,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