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엔, 태풍 피해 北수재민에 600만불 지원

기사승인 2019.10.19  09:57:21

공유
default_news_ad1
태풍 피해복구를 하고 있는 개성 모습

유엔이 지난달 북한을 강타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북한 수재민들을 위해 600만달러, 우리돈 약 70억원의 기금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VOA에 따르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중앙긴급구호기금에서 '긴급 대응' 자금 600만달러를 책정해 황해남북도와 함경남도의 취약계층 수재민들에게 긴급 식량과 영양 지원, 식수와 위생 지원 등을 할 계획입니다.

인도주의업무조정국 측은 "중앙긴급구호기금자금은 유엔과 구호단체들이 지원 규모를 신속히 확대해 태풍 피해로 생존의 위협을 받는 많은 이들에게 생명줄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현장조사단은 북한 최대 곡창지대인 황해도를 강타한 링링으로 옥수수, 쌀, 밤, 채소 등이 손상됐고 재배된 콩의 60%가 훼손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링링으로 총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여의도 면적의 157배에 달하는 4만6천200여정보,약 458㎢에 달하는 농경지가 피해를 봤다고 전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