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국 “윤석열 제외 수사팀 제안 몰랐다”...‘법무검찰개혁위’ 신속 발족 지시

기사승인 2019.09.11  17:39:47

공유
default_news_ad1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직접 수사 축소를 비롯한 제도 개선 방안을 추진하라고 법무부에 주문했습니다.

조 장관은 법무부 고위 간부가 대검 측에 “윤석열 총장을 뺀 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전에 알지 못했다며 “언행에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대검찰청에서 박세라 기자입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직접 수사 축소 등 제도 개선을 주문하며 검찰 개혁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조 장관은 취임 직후 ‘검찰개혁추진지원단’을 구성한 데 이어 오늘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법무 검찰 개혁 방안을 마련하라고 법무부에 지시했습니다.

조 장관은 우선 ‘법무검찰개혁위원회’를 발족해 여기에 비법조인을 포함하고, 40세 이하 검사와 지방검찰청 검사도 참여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또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찰청 감찰본부를 활성화하고 인력 구성 역시 다양화하도록 요구했습니다. 

또한 “공석인 대검 감찰본부장 임명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하라”며 검사의 비리와 위법 사항에 엄정 대응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법무부 고위 간부의 ‘대검찰청 특별수사팀 제안’에 대해 조 장관은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히며 “예민한 시기인 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법무부 고위 간부 2명은 조국 장관 취임식이 있었던 지난 9일 대검 간부들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만들어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석열 총장은 곧바로 이 같은 제안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 외압 비판이 일자 법무부는 “과거 별도 수사팀을 꾸린 전례처럼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대검찰청에서 BBS 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