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사청문 정국 본격화, 조국 후보자 최대 쟁점

기사승인 2019.08.18  09:07:44

공유
default_news_ad1

인사청문회 정국이 본격적으로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여야는 오는 29일로 청문회 일정을 확정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외에 다른 후보자들의 청문회 날짜를 이번 주 중 확정하기 위한 접촉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 대상인 7명의 장관과 장관급 후보자들에게 심각한 흠결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보고 후보자 전원의 '청문회 무사통과'에 당력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인사청문요청안이 송부된 후 15일 이내인 오는 30일 이전에 7명 후보자 청문회를 모두 마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보수야권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며 조 후보자 청문회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됩니다.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은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 의혹을 비롯해
사모펀드 74억원 투자약정 논란, 조 후보자 부인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조 후보자 친동생의 위장이혼과 채무변제 회피 의혹, 그리고 위장전입과 종합소득세 수백만원 '지각 납부' 논란 등입니다.

또 자유한국당은 청문회 대상이 7명이나 되는 만큼 날짜가 중복되지 않게 일정을 잡아야 한다며 청문 절차는 다음 달 초까지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