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끝까지 사죄 받아다오”…서울 남산 기림비 동상 제막

기사승인 2019.08.14  17:45:12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을 맞아 일본 정부의 잘못된 과거사에 대한 반성을 촉구하고, 피해자들을 추모하는 정부 차원의 기념행사가 열렸습니다.

일제 침탈의 아픔을 간직한 서울 남산의 옛 신사 자리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교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도 세워졌습니다.

배재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기념식은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비장했습니다.

최근 일본 정부의 과거사 반성 없는 경제보복 조치로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기림의날인 8월 14일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정부는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했습니다.

기념행사는 청소년들의 추모 공연에 이어 ‘위안부’ 피해자 유족들의 가슴 절절한 사연이 담긴 편지 낭독으로 시작됐습니다.

배우 한지민(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유족 편지 대독) 현장음
“엄마가 생전에 하시던 말씀이 생각납니다. 끝까지 싸워다오. 사죄를 받아다오. 그래야 죽어서도 원한 없이 땅 속에 묻혀 있을 것 같구나.”

함께한 정관계 인사들은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아픈 역사를 눈물로 되새겼습니다.

진선미(여성가족부 장관) 현장음.
“이제 우리는 마음 속 응어리를 풀지 못하고 돌아가신 할머니들과 생존해 계신 20분의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서 보다 적극적이고 체계적으로 노력해야할 때입니다.”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을 비롯한 해외 인사들도 동영상을 보내와 연대와 지지의사를 전했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정부를 규탄하며 거듭 제대로 된 반성과 사죄를 촉구했습니다.

이용수(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인터뷰.
“이용수입니다. 그 더러운 왜 위안부 입니까? 일본이 위안부라고 짓고 위안부로 만들었습니다…일본은 거짓말쟁이 나라고, 거짓말쟁이 아베입니다”

이런 가운데 일제 침략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서울 남산 옛 일본 신사 자리에는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이 세워졌습니다.

동상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손을 잡은 3명의 소녀들을 바라보는 실물크기로, 미국 샌프란시스코 교민들의 자발적 모금으로 제작돼 서울시에 기증됐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현장음.

["국적을 불문하고 지역을 불문하고 이 기림비 운동에 참여하고 정의를 밝히는 일에 함께 하고 있는 것은 바로 이것이 우리가 인권의 보편성에 기초해서 모두가 양심에 기초해서 함께 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클로징스탠딩>
일본 정부의 잇따른 경제 보복성 조치로 국민적인 반일 감정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기림의날’은 제대로 된 과거사 청산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BBS뉴스 배재수입니다.

<영상취재=남창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