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도서관 도시’로 만든다…“공부방 탈피한 시민문화 활성화 공간”

기사승인 2019.08.13  15:33:57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도서관을 찾아 더위도 피하고 마음의 양식도 쌓는 이른바 ‘북캉스’가 인기인데요,

서울시가 오는 2025년까지 시내 권역별로 중대형 도서관 5곳을 더 짓고, 단순히 책만 읽는 공간이 아닌, 시민 문화를 활성화하는 새로운 개념의 도서관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배재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서울시가 오늘 오전 발표한 권역별 시립도서관 예상지. 사진제공=서울시.
 

< 기자 >

현재 서울 시내 시립도서관은 서울 시청에 유치한 ‘서울도서관’이 유일합니다.

그렇다보니 시민들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기엔 역부족인데다 이용객들도 대부분 공부방 개념으로만 찾는 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가 오는 2025년까지 부지비용을 포함한 예산 3천백억 원을 투입해 지상 4층 규모의 중대형 시립도서관을 권역별로 5개 더 짓기로 했습니다.

강태웅(서울시 행정1부시장) 현장음.

[“서울시는 시민이 요구하는 도서관의 미래상과 발전방향을 담은 새로운 도서관을 만들고자 합니다.”]

특히 새로 지어질 시립도서관들은 뉴욕의 ‘과학 산업 비즈니스 도서관’처럼 지역의 특성과 수요를 반영한 특화 전문도서관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서울식물원과 근린생태공원들이 입지하고, 청년 인구 비율이 높은 강서구와 관악구 등 서남권에는 ‘과학 환경 도서관’과 ‘창업비즈니스 도서관’이 각각 조성됩니다.

또 디지털미디어 관련 기업이 밀집한 서대문구 등 서북권에는 ‘디지털 미디어 도서관’이, 전국 최다 대학이 밀집한 도봉구 등 동북권에는 ‘인문사회과학 도서관’이 들어섭니다.

이와 함께 복합문화예술시설이 많은 송파구 등 동남권에는 ‘공연예술도서관’이 건립됩니다.

유연식(서울시 문화본부장) 현장음.

[“권역별 시립도서관들은 그 권역에 중심이 되는 도서관으로서 권역에 있는 여러 도서관들을 여러 가지 통합하고  지원하고 또 서울의 도서관 정책을 실행하고”]

시는 이밖에도 구립도서관과 작은 도서관들을 추가 건립하거나 리모델링하는 한편,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개설해 생활밀착형 도서관으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아울러 애플리케이션 하나로 시내 모든 도서관을 한꺼번에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서울 시내에 중대형 시립 도서관이 더 지어지고, 문화복합시설로 변화된다는 소식에 시민들도 반겼습니다.

조민선(34, 서울 마포구) 인터뷰.

[“도서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아니라 수험시설이나 공부하는 곳이기 때문에 문화복합시설로서 좀 더 즐길 거리들이 더 늘어났으면 좋겠습니다.”]

<클로징 스탠딩>

도서관을 단순한 공부방이 아닌 특화된 정보를 나누고 이웃과 소통하는 시민 문화 활성화 공간으로 바꾸려는 서울시의 노력이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 주목됩니다.

BBS 뉴스 배재수입니다.

<영상취재=남창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