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자수첩] 장사익과 울릉도의 밤...독도 아리랑

기사승인 2019.08.04  15:48:07

공유
default_news_ad1

7월의 마지막 날 밤, 우리시대 소리꾼 장사익의 노래가 울릉도의 밤을 깨웠다. 도동항의 파도소리와 바람소리에 실려 듣는 장사익의 노래에 그 누가 빠져들지 않을 수 있겠는가. 진각종 회당문화축제의 메인행사 ‘독도 아리랑 콘서트’ 무대에 오른 장씨는 7월말만 되면 부모님 찾듯이 울릉도가 그립다고 밝혔다. 회당문화축제 때문에 4~5번 울릉도를 찾다보니 이제는 울릉도 명예주민이 되었다고 자랑스럽게 말하기도 했다.

필자 또한 오로지 진각종의 회당문화축제를 취재하기 위해 울릉도를 4~5번 방문했다. 울릉도의 웬만한 곳은 다 둘러보았기에 해가 지날수록, 또 빠듯한 취재일정 탓에 울릉도가 가슴 속에 들어올 틈이 사실 없다. 서울에서 울릉도까지는 약 8시간이 걸린다. 2박 3일 중 절반의 시간은 버스와 배에서 보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올해 회당문화축제 때문에 다시 찾은 울릉도에서 만난 ‘독도 아리랑콘서트’는 감동 그 자체였다. 장사익의 무대가 있기 전, 국악과 뮤지컬, 타악공연, 아카펠라, 자원봉사단의 공연 등이 다채롭게 펼쳐졌는데, 3시간 30여분 동안 나선형 계단을 올라가 진각종 회당대종사의 ‘진호국가불사’를 만난 느낌이다. 봉은국악합주단에 의해 첫 선을 보인 ‘울도선경가’와 ‘울릉도 아리랑’, 안중근 의사를 주인공으로 한 뮤지컬 ‘영웅’의 메들리, 동해를 지키는 군장병들의 응원 속에 진각종 자원봉사단이 선보인 ‘독도는 우리땅’, 장사익이 앙코르 곡으로 축제를 마무리하며 열창 한 ‘아리랑’이 선명하게 각인 됐기 때문이다. 올해 회당문화축제가 한일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시점에서 3년 만에 다시 울릉도에서 열렸기에 그러할 수도 있겠지만, 해마다 ‘독도 아리랑’을 상설주제로 ‘자원봉사단’들이 섬 전체에 불어 넣어 온 '독도사랑'의 활력이 7월의 마지막 날 울릉도의 밤을 밝혔기에 가능 했을 것이다.

회당문화축제는 지난 2001년 회당대종사 탄신 100주년을 기념해, 종조의 탄생지인 울릉도에서 처음 열렸다. 올해로 18회째를 맞은 회당문화축제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해에만, 국민적 추모열기에 동참하고자 행사를 안 했을 뿐 매년 빠지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서울과 경주에서 열리기도 했지만, 회당문화축제하면 으레 울릉도와 독도가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비록 올해 진각종이 종단차원에서 공을 들인 독도 방문이 동해의 거센 파도로 인해 무산된 것이 아쉬웠지만, 지역민과 관광객들의 동참과 성원은 가장 뜨거웠던 것 같다.

밀교에는 가지기도법이 있다. 이는 자연재해와 전쟁 등 재앙소멸을 위한 식재와 증익-경애-항복 등 4가지 기도법으로 나뉜다. 가지기도법은 신라와 고려시대에 크게 성행했고, 조선시대에까지 이어졌다고 한다. 회당대종사는 호국불교의 전통을 진호국가불사 기도로 승화시켰다. 진각종은 창종 이후 자성일 불사 때마다 진호국가 가지기도법을 실천하고 있다. 회당문화축제를 통해 ‘독도 아리랑’으로 구현된 진각종의 진호국가불사 정신이 한일 경제전쟁 속에서 모든 국민들의 가슴 속에서 메아리쳐 지기를 바란다.

홍진호 기자 jino413@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1 뷸교최고 2019-08-09 01:00:32

    세종대왕님 한글창제 영화 국민 모두 봅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역사에 숨겨진 한글창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어 천만다행입니다 유교 국가인 조선의 세종대왕님은 죽기전에 유생들의 반대도 무릎쓰고 유언으로 한글창제에 공이 많은 신미대사에게 우국이세혜각존라는 긴법호를 내렷다고합니다 세종대왕님은한글창제후 한글활자로 처음 만든책이 불교책인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입니다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도 세종대왕님도 부처님 제자입니다 인터넷과 유튜브에서 신미대사 검색해 공부하고 역사도 영화도 평가바랍니다 세종대왕님 이순신 검색해서 공부하고 애국애민정신 실천하자신고 | 삭제

    • 2역사왜곡 가장 많이 하는 사람 2019-08-09 00:21:35

      역사왜곡 가장 많이 하는 사람들 보시요
      나랏 말싸미 역사 왜곡이라고 특정 종교인들이 많이 말하는데 한마디 한다
      신미대사를 모르면 공부 좀 하고 역사 왜곡 정확하게 무엇인지 근거를 말하시요
      대한민국에서 역사 왜곡를 가장 심하게 하는 사람들이 개신교들이다
      개신교인들이여 당신들이 역사 왜곡을 가장 심하게 하는 사람들이다
      인터넷 다음네이버 구글에서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검색 필독하고 정신차려라 이순신장군은 초등학생도 아는 나라를 구한 구국영웅이다 사탄이 아니다 속지말자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사람들은 매국노같은 자다신고 | 삭제

      • 3대한민국에서 역사 왜곡를 가장 2019-08-09 00:14:20

        대한민국에서 역사 왜곡를 가장 심하게 하는 사람들이 개신교들이다
        개신교인들이여 당신들이 역사 왜곡을 가장 심하게 하는 사람들이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검색 필독하고 정신차려라 이순신장군을 초등학생도 아는 나라를 구한 구국영웅이다 사탄이 아니다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사람들은 매국노같은 자들이다
        초딩도 아는 역사 왜곡과 사기를 치지 마시요
        예수천국 불신지옥 이런 주장도 합리적인 사고만 있으면 초딩도 아는 사기다
        인터넷 다음네이버 구글에서 종교개판 검색 필독하고 정신차려라신고 | 삭제

        • 4맹신 바보 종교인들 댓글이 한 2019-08-09 00:01:28

          맹신 바보 종교인들 댓글이 한심합니다

          영화 나랏말싸미에서 신미대사가 일본 중들 요구를 물리치는데

          무슨 친일파라고 댓글다는 타종교를 적으로 아는 한심한 개,독들

          천주교도 이단이라는 개.독들

          이순신장군도 사탄이라는 개.독들 하는짓이 매국노같다

          우리나라가 일본 식민지가 되었으면 개신교가 얼마나 될까

          지금 일본 봐라 개신교 1프로도 안 된다 맹신 바보들이 알지도 못하고 난리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검색 확인하세요

          천주교를 이단이라는 개.독 검색해 확인하세요신고 | 삭제

          • 5세계 4대 성인 부처님도 공자님 2019-08-08 23:58:59

            세계 4대 성인 부처님도 공자님도 예수님도 소크라테스도

            종교 팔아 여신도 먹으라고 가르친 적이 없다

            종교 팔아서 여신도 먹는 놈들은 초등학생도 아는 성범죄자다 속지 말자 !!!

            종교 중에서 개신교가 신뢰도 꼴지고
            왜 개.독이라 욕 먹는지 인터넷과 유튜브에서 검색해서 공부하기 바란다

            신미대사 모르면 인터넷과 유튜브로 신미대사 또는 신미스님 검색해 공부하고 평가하기 바란다

            맹신 바보 종교인들은 초딩도 아는 거짓 댓글 달지 말고 하나만 알면 맹신바보가 된다
            할일 없으면 부처님 공부 공자님 공부 홍익인간 공부하신고 | 삭제

            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