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심야시간 '택시합승' 조건부 허용..."이용자 택시비 부담 줄 것"

기사승인 2019.07.11  21:37:32

공유
default_news_ad1

이르면 이번 달부터 택시 합승이 서울 특정지역에서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 조건부로 허용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 제4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를 열어 모두 8개 안건을 심의한 결과, 심야시간 택시 합승과 관련해 제한된 조건 내에서 규제를 면제하고 시범사업을 할 수 있는 실증특례를 부여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택시기사가 임의로 승객을 합승시키고 요금을 따로 받는 행태는 기존대로 금지됩니다.

또 실증특례인 만큼 지역에 제한을 둬, 당분간은 서울 강남과 서초, 종로, 중구, 마포, 용산, 영등포, 구로, 성동, 광진, 동작, 관악 지역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과기정통부는 "심야시간대 승차난을 해소하는 한편, 이용자의 택시비 부담을 줄이면서 택시 기사 수입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