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육부, 전국 '111개 사립대학' 종합감사 돌입...사학혁신과 신뢰향상 역점

기사승인 2019.06.24  16:48:48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교육부가 정부 지원을 받으면서도 개교이후 감사를 단 한차례도 받지않은 전국의 대규모 사립대학 백11곳에 대해 순차적으로 종합감사에 나섭니다.

교육부는 사학비리 근절과 사학에 대한 대국민 신뢰향상에 역점을 두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다음달부터 교육부 종합감사를 받게 된 사립대학은 서울의 고려대와 연세대 등 전국 권역별로 16개교입니다.

교육부는 오늘 '제11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갖고 이같은 사립대학들의 종합감사 계획을 마련했습니다.

감사 시기는 다음달부터 오는 2021년도까지 개교이후 단 한차례도 종합감사를 받지 않은 '학생수 6천명 이상인 대규모 사립대학'들로 전문대를 포함해 모두 백11개교입니다.

교육부는 오늘 감사계획이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반부패 정책협의회'에서 제기된 사학혁신의 후속조치라고 덧붙였습니다.

24일 '제11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인터뷰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입니다.

"당장 할 수 있는 조치로서, 정원 6천 명 이상의 16개 사립대학에 대해서는, 종합감사를 모두 진행하겠습니다. 시민감사관을 투입해서, 교육부 감사의 공정성과 신뢰성도 높이도록 하겠습니다."

입시나 학사, 회계 등 중대비리 민원이 제기된 대학을 우선 감사하고 정부 최초로 시민감사관을 투입해 투명성을 높일 예정입니다.

교육부는 이번 종합감사가 사학비리 근절에 대한 국민요구와 국민혈세의 대학지원에 대한 신뢰도 향상이 목표라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2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입니다.

"사립대학은 7조원 정부 재정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대학 개교 이후, 단 한 차례도 종합감사를 받지 않은 곳이 총 111개로, 평균 10개교 중 4개교에 이르고 있습니다. "

정부 세종청사에서 BBS뉴스 박성용입니다.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