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지, ‘양예원 미투’ 피해 스튜디오에 2천만 원 공동 배상

기사승인 2019.06.13  19:22:51

공유
default_news_ad1

유튜버 양예원 씨를 성추행하고 노출 촬영을 강요했다는 누명을 써 피해를 본 스튜디오 대표가 가수 겸 배우 수지 등에게 2천만 원의 배상을 받게 됐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오늘 서울 마포구 합정동 원스픽처 스튜디오 대표 이모 씨가 수지와 강모 씨, 이모 씨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수지 등 3명이 함께 원고에게 2천만 원을 지급하라는 내용의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정부에 대한 청구는 기각했습니다.

이 대표가 운영하는 스튜디오는 지난해 5월 양 씨가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이후 인터넷상에서 가해 스튜디오로 잘못 지목됐으나, 실제로는 양 씨와 전혀 상관이 없는 스튜디오입니다.

앞서 수지는 이 스튜디오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캡처해 자신의 SNS에 올린 바 있습니다.

정부는 스튜디오를 잘못 지목한 청원을 바로 삭제하지 않아 피고에 포함됐고, 강 씨와 이 씨 등은 청원 글을 작성한 당사자여서 소송을 당했습니다.

이 대표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과 수지의 SNS 글 등으로 잘못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수개월 동안 영업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며 수지와 청와대 청원 글 작성자 등에게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