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홍문종 "사실상 한국당 탈당 선언…연말까지 많으면 50명까지도 동조할 가능성 있어"

기사승인 2019.06.13  08:19:17

공유
default_news_ad1

- [BBS 이상휘의 아침저널 - 파워 인터뷰]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 대담 :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 방송 :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 FM 101.9 (07:00~09:00)
■ 진행 : 이상휘 앵커

▷이상휘: 내년 총선 공천을 둘러싸고 벌써 시끄럽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친박계 배제설이 불거지면서 아주 술렁이고 있는데요. 친박계 의원들이 집단 반발 조짐도 있고 또 비박계 일부 의원도 당 지도부 비판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에서 황교안 대표 리더쉽이 시험대에 오르는 그런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요. 이 중에서 가장 핵심으로 태풍의 눈으로 떠오르신 분입니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연결해서 최근 탈당과 관련된 여러 가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의원님, 나와 계십니까? 

▶홍문종: 네, 안녕하세요. 홍문종입니다. 

▷이상휘: 요즘 많이 불편하시죠? 

▶홍문종: 네, 착잡합니다. 

▷이상휘: 알겠습니다. 의원님께서 요즘 태풍의 눈이 되고 계신데 태극기 세력 중심으로 해서 큰 텐트를 쳐야 된다 태극기 신당을 만들 것이다 이렇게 말씀하신 후에 정말 이게 친박 신당이 창당되는 게 아니냐 이목 집중되고 있습니다.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는데요. 친박 신당 창당 계획 있으십니까? 

▶홍문종: 예, 일단은 친박이라는 당명이 없고요. 우리는 친박이라는 분들이 이미 한국당 지도에는 없습니다. 그래서 친박 신당이라는 말은 좀 그렇고요. 그다음에 자꾸 무슨 공천 관련해서 제가 신당을 만들고자 하는 것처럼 보여지는데요. 저는 보수의 정체성 그다음에 보수의 나갈 길 이런 것을 생각할 때 지금 한국당에서 말하는 보수 우익, 이것은 결국 우리 보수 우익의 앞날도 아니고 미래도 아니고 우리가 나갈 길도 아니고 또 우리가 이기는 길도 아니다 이런 걱정이 돼서 제가 가까이에서 태극기 세력을 중심으로 한 저는 그동안 황교안 대표나 한국당 중심으로 밖에 있는 태극기까지 다 합쳐서 우리가 보수 우익이 이번에 21대 총선 그리고 대통령 선거에서 이겨야 되겠다 이렇게 생각한 사람 중에 한 사람인데 제가 보기에 황교안 대표가 그런 의미에서 보수의 중심으로써 역할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그동안 여러 가지 행보나 그다음에 보수 우익 사람들이 느끼는 황교안 대표에 대한 리더쉽이나 이런 것들이 여러 가지로 걱정스러워지고 있고 그래서 제가 보기에는 황교안 대표나 우리 태극기를 사랑하는 태극 시민 애국 시민들이나 이분들이 하나가 되기 위해서 우리가 열심히 노력을 해야 되는데 이제는 제가 보기에 바깥에서 텐트를 치는 것이 저는 맞는 일이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들고 그래서 제가 그런 구상들을 지금 하고 있는 겁니다. 

▷이상휘: 개인적으로 공천 때문에 그런 것도 아니고 친박 신당이라는 특별한 의미도 아니고 지금 황교안 대표의 지도체제를 봤을 때는 의원님이 생각하시는 보수 우익을 대표할 수 있는 새로운 지형을 그릴 수가 없다 이렇게 판단을 하시는 거죠? 

▶홍문종: 그렇죠. 지금 한국당에 남아 있는 많은 분들이 있는 분들이 보수 우익의 근간이 되는 분들이 아직도 많이 계시거든요. 그분들이 할 수 있는 일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 황교안 대표께서 그분들을 끌어내고 또 밖에 있는 우리 보수 우익 나라를 사랑하는 사람들과 하나가 돼서 이번 21대 그리고 대통령 선거 치르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제가 이런 일들을 지금 계획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이상휘: 지금까지 진행이 돼 왔던 부분입니까? 아니면 지금부터 시작하시겠다는 것입니까? 

▶홍문종: 그동안 오랫동안 진행이 돼 있었죠. 저번에 황교안 대표가 한국당 대표가 됐을 때 저는 태극기 세력을 향해서도 이제는 황교안 대표가 한국당 대표가 됐으니까 어쨌든 우리가 하나가 되기 위해서는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해서 하나가 되는 거 우리 좀 지켜보자 그리고 하나가 됐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들을 한 거죠. 

▷이상휘: 의원님께서 상당히 중요한 의미의 말씀을 하셨어요. 그렇다면 황교안 대표가 지금 전체적인 보수를 이끌기에 부족하다는 말씀하셨는데 부족한 점이 어떤 부분인가요? 

▶홍문종: 일단은 이분이 보수 우익의 가치를 최우선적으로 놓아야 된다 저는 그렇게 생각하거든요. 한국당이 보수 우익의 중심으로써 보수 우익의 가치를 확실하고 분명하게 천명하고 또 그것을 몸으로 실현해야 된다 저는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는 굉장히 부족하죠. 지금 탄핵 문제에 대해서도 본인은 탄력적으로 대처한다 이렇게 얘기하고 있습니다마는 마치 탄핵 세력처럼 보이고요. 탄핵에 동조한 세력처럼 보이고 또 정치적으로 우리 당원들을 보호하고 당원들을 하나로 이끌어가는 데 있어서 상당히 애매모호한 태도를 계속 취하고 있고 심지어 바깥에서는 애플당이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사과만 계속 연속하고 있고 그리고 우리 보수 우익이 지금 무엇을 원하고 있는가 그분들이 간절히 요구하고 바라는 것들에 대한 해답을 지금 못 내시고 계시거든요. 그러니까 점점 사람들이 멀어지고 있구나 이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 거죠. 

▷이상휘: 그럼 의원님,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황교안 대표가 최근 보수 진영의 단결 이런 것도 중요하지만 장외투쟁이 결국 대권 행보에 그치는 것이다 이런 비판 시각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다라고 보시는 겁니까? 

▶홍문종: 그것도 제가 보기에는 황교안 대표보다는 그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잘못 수를 가르쳐드리고 계시는 것 같아요. 물론 본인은 대통령 선거가 중요하고 또 본인이 대통령 선거에 얼마나 중요한 변수로써 역할을 계속해 나갈 수 있느냐 이게 굉장히 중요하겠죠.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일단은 본인이 대통령 선거에 만약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주변 성부터 천천히 쌓아야 되거든요. 보수라는 큰 울타리를 만들어야 되는데 제가 보기에는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훈수하는지 모르겠습니다마는 제가 보기에는 21대 총선이 주변 성을 쌓는 굉장히 중요한 그런 시금석이 될 텐데 제가 보기에는 거기에는 관심이 없으시고 오직 본인 대권 행보에만 관심이 있으신 사람처럼 보이거든요. 그것도 계속해서 애매모호한 그분이 외연을 확보하기 위해서 애매모호한 것은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어느 정도 인정을 하나 그러나 보수 우익의 진정한 핵심 세력 그리고 실제로 보수 우익을 재건할 수 있는 세력들에게 나는 보수 우익을 재건할 수 있는 이러이러한 생각을 가지고 있고 이러이러한 게 보수 우익의 가장 중요한 생각을 나는 지키고 그리고 그것을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드는 중요한 가치로 삼겠다 이렇게 얘기를 해 주시고 또 몸으로 실현하시고 하는 일에 모르겠습니다마는 아직 인색하신 것 같고요. 그리고 잘 못하시는 것 같은 그런 걱정이 있습니다. 

▷이상휘: 의원님 말씀 정리하자면 황교안 대표가 보수 진영의 결속 그리고 앞으로 나갈 방향에 대해서 철학과 가치부터 먼저 정립해야 되는데 그렇지 않고 있다는 말씀이신 것 같은데요. 말씀을 하셨습니다마는 이미 상당 기간 오랫동안 준비해 왔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는데 동참하시는 분들 있으십니까? 어떤 분이신가요? 

▶홍문종: 이미 당원들은 수천 명이 사실은 제가 나는 이중 당적자다 이런 말씀을 드렸는데 나는 한국당 당원이고요. 지금도 한국당 당원이고요. 그러나 태극기 세력, 나라를 사랑하는 애국시민들 거기에 여러 분포가 있습니다마는 이분들과 교감하면서 이분들을 하나로 엮어내지 않으면 안 된다 실제로 애국당도 있고 바깥에 당이 존재하고 있어요, 애국시민들을 위한 당들이 존재하고 있거든요. 
이분들을 하나로 엮어내야 된다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요. 이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고요. 그리고 그분들이 계속해서 지금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에게 이런 저런 얘기들을 하고 있는데 그분들 얘기를 우리가 모조리 다 수용할 수는 없다고 할지라도 가장 중요하게 생각되는 몇몇 지금 그분들이 요구에 관해서는 귀를 기울이고 또 그분들을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제가 보기에는 보수 우익의 대동단결을 위해서는 그런 일들을 몸소 실천해 나가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런 일들을 하지 않고서는 미래가 없기 때문에 우선 누가 공천을 받고 누가 후보가 되고 이런 건 아무 의미가 없는 일이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상휘: 공천이나 이런 것은 후차적인 문제다 

▶홍문종: 그렇습니다. 

▷이상휘: 어떻습니까? 애국당 쪽의 조원진 의원과는 자주 보십니까? 

▶홍문종: 네, 자주 소통하고 있고요. 그분도 바깥에서 태극기 세력 우리 애국시민들 세력을 오랫동안 그래도 이끌어주신 분 아니겠습니까? 그런 분들과 계속 대화하고 있고 나라 걱정하고 있고 한국당 걱정하고 있고요. 그래서 바깥에 나간다고 해서 제가 보기에는 한국당이 망하라던가 그런 의미가 아니라 우리가 보수 우익의 가치가 뭔가를 좀더 규명하고 또 이분들의 목소리를 하나로 엮어낼 수 있는 방법이 뭘까 그래서 저는 한국당원으로서 그런 일들을 지금까지 해 왔는데 이제는 밖에 나가서 우리 태극 시민들 나라를 생각하는 사람들과 같이 우리 한국당의 또 그런 분들이 많이 계시거든요. 하나로 돼야만 이번 총선 때 대통령 선거에 우리가 돌파해 나갈 수 있고 성공할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상휘: 의원님, 언제쯤으로 보십니까? 탈당이라든가 구체적으로 계획을 실천... 

▶홍문종: 이미 제가 탈당을 선언한 거나 마찬가지이고요. 그리고 많은 분들과 지금 대화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 자꾸 의원들이 몇 분 오시느냐 이런 얘기를 하고 계시는데 제가 보기에는 결국 의원들이 10월 달에서 12월 달 되면 제가 생각하기에 많으면 40~50명까지 동조하리라고 생각하는데 지금은 오히려 제가 아주 가까운 의원들한테 그냥 당에 있는 게 좋겠다, 한국당에 있는 게 좋겠다 한국당도 우리가 결국 힘을 합쳐야 되기 때문에 한국당에서 지금 이런 바깥의 분위기 이런 것들을 수렴할 수 있는 그런 소통의 역할을 계속 해야 되고 그리고 아시다시피 지금 21대 총선은 여당은 당연히 5개가 되는 거 아닙니까? 한국당 하나만 가지고 이 일을 해결할 수 있는 상황이 안 되니까 결국은 태극기 세력도 그렇고 한국당도 그렇고 우리가 어떻게 보수 우익의 대동단결을 만들어내고 이번 21대 총선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한국당 망해라 이게 아니고 한국당과 태극기 세력이 같이 해야 되겠다 그래서 할 수 있는 방법들을 우리가 강구해 내기 위해서는 제가 지금 심지어는 제가 수천 명도 SNS나 인터넷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지금 태극기 세력에 조인하겠다 이런 사람들이 많거든요, 한국당에. 
일단 당신들 마음이 알겠다 그러나 지금 마치 한국당이 망하는 것 같은 그런 현상은 우리 보수 우익에 좋지 않다 그리고 한국당도 어차피 나중에 하나가 돼야 되기 때문에 그런 의미에서는 여러분들이 한국당을 지키는 게 좋겠고 추이를 보는 게 좋겠고 황교안 대표의 여러 가지 앞으로의 정치활동 같은 것도 보는 게 좋겠다 그렇게 생각하고요. 황교안 대표도 이 일에 하나의 또 나름의 어떤 리더로서 그 역할을 다 해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상휘: 의원님 말씀대로라면 연말쯤해서 많게는 50명까지도 대열에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 이렇게 얘기했는데 만약 그게 실현이 되면 정국에 상당히 큰 태풍의 눈으로 떠오를 것 같은데요. 

▶홍문종: 저는 21대 총선에는 태극기를 사랑하는 애국 시민들의 역할이 한국당의 역할을 능가할 것이다 저는 그렇게 생각하거든요. 왜냐하면 이분들을 포함하지 않고는 우리가 어느 후보도 안전한 후보가 없어요, 한국당에. 
결국은 같이 해야 되기 때문에 그렇다고 그래서 우리가 한국당을 배제하면 그러면 이분들 태극기를 사랑하고 지금 태극기 신당이라고 얘기합니다마는 이분들도 사실은 나라를 사랑하고 애국시민이고 하지만 여기도 현실 정치에서 뭔가 어떤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일정한 부분은 한국당과 손잡고 같이 가야 될 부분이 있거든요. 그래서 하여간 그런 것들을 서로 인식하고 서로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우리가 하나가 돼야 되고 어떻게 우리가 21대 총선을 같이 돌파해야 되나 하는 것들을 연구해야 되고 또 민심의 소재가 어디에 있고 보수 우익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생각이 어디에 있고 하는 것들을 서로 찾아내고 또 그분들이 만족시키고 그분들이 참여하게 하고 그분들이 적극적으로 정권 교체하는 데 동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저는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상휘: 큰 틀에서 보면 보수가 전체 같이 가야 되지만 전략상 전술적으로 보면 각자가 움직이는 것도 괜찮다 이런 뜻으로 들리는데요. 

▶홍문종: 네, 각자 움직이는 것도 괜찮은데요. 제가 보기에는 한국당이 좀 더 바깥의 민심 잘 이해하고 그분들의 마음을 잘 달래줘야 되고 특히 황교안 대표가 그런 면에 있어서는 좀 더 신중하게 해야 되고 좀 더 이분이 정치를 안 하시는 분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민생 현장에 있어서의 목소리를 잘 듣고 그것을 어떻게 현실 정치에서 실현할 수 있을까에 대해서 관심을 더 많이 기울어야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이상휘: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 여쭙겠습니다. 지금까지 말씀해 주신 부분 보수 우익에 대한 철학과 가치 충분히 이해가 됐는데요. 의원님께서는 결국 철학과 가치에 어느 정도 맥을 같이 하는 분이라고 그러면 김진태 의원 정도가 아니겠느냐 저는 개인적으로 그렇게 보는데 소통이 있으십니까? 

▶홍문종: 김진태 의원하고 소통을 하고 많이 하고 있죠. 그리고 여러 가지 나라를 우려하고 또 지금 태극기를 사랑하는 마음이야 이런 건 김진태 의원도 저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약간 현실 정치에 있어서 그분도 결국은 저랑 똑같이 한국당에서 어떻게 해결하려고 했던 사람 중의 한 사람이고요. 그래서 저는 지금 바깥에 나가서 이제는 우리가 이분들과 함께 우리 보수 대동단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제가 입장을 표명했고요. 김진태 의원은 아직도 한국당 내에서 황교안 대표나 이런 분들에 대해서 굉장히 섭섭하게 생각하는 일들이 많고 개인적인 섭섭함보다는 하여간 지금 보수 우익의 지금 대표로서 황교안 대표의 여러 가지 정치적인 행보에 대해서 걱정을 많이 하고 있는 사람 중에 한 사람인데 아직은 한국당 안에서 뭘 어떻게 해결해 보는 것이 좋지 않겠는가 이렇게 생각하고 있고요. 저는 이제 벌써 6월이고 이제 7월이고 시간도 없고 결국은 태극기하시는 분도 그냥 이분들 의견을 누군가는 수렴하고 이분들과 같이 하겠다는 그런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결국은 우리가 21대 총선에서 대패하고 대통령 선거에도 대패해서 우리가 좌익한테 진보세력한테 나라를 또 넘겨주는 그런 결과를 초래하기 때문에 이건 국가와 민족의 재앙이고 큰 죄를 범하는 거다 이렇게 생각하니까 약간 지금 현실을 보는 눈이 다릅니다. 

▷이상휘: 21대 총선에서는 보수가 승리해야 된다 이 부분에서는 적극적으로 찬성을 하시고 연대할 가능성도 있겠네요? 

▶홍문종: 하여간 지금 현재로서는 국민 앞에 경쟁도 해야 되고요. 보수 우익 앞에 정말 우리가 보수 우익의 가치가 무엇인가 우리 대한민국을 어떻게 이끌어가야 될까에 관해서 국민들에게 새로운 시선도 우리가 만들어줄 수 있어야 되고 또 그래서 국민들의 마음을받아낼 수 있어야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상휘: 알겠습니다. 어려운 말씀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야기 나눴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침저널 BBS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