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대통령,"노키아 빈자리를 혁신이 메워"... 핀란드 스타트업을 모범으로

기사승인 2019.06.11  20:04:11

공유
default_news_ad1

신산업을 통한 미래먹거리 창출에 힘쓰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핀란드에서 혁신 성장의 비결을 찾아 나섰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11일 헬싱키 파시토르니 회관에서‘2019 한-핀란드 스마트업 서밋’참가 기업 부스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시간으로 오늘 오후 헬싱키의 파시토르니 회관에서 양국의 스타트업 기업인 2백여명이 모인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에 참석해 혁신 성장을 주제로 연설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핀란드는 노키아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부활했다. 노키아의 빈자리를 혁신이 메우고 수많은 스타트업들이 채우고 있다"며 "핀란드의 변화는 대기업 중심 경제구조에 있었던 한국에도 큰 공감을 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제 핀란드의 대학생이 창업한 스타트업이 인공위성 개발에 성공하는 단계까지 왔다"며 "한국 정부도 혁신 창업 국가를 지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를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인적자본을 갖춘 나라', '인구수 대비 스타트업 수가 가장 많은 나라',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나라'로 지칭하며 "핀란드가 스타트업 선도국가가 된 것은 혁신의 힘이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핀란드 고용경제부 등과 공동으로 헬싱키에서 양국 스타트업 교류 행사인 '2019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의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핀란드의 알토ES 등 양국 스타트업 관련 민간단체가 주최했고 양국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 액셀러레이터, 대기업, 창업지원 기관 등 스타트업 생태계 관계자 3백여명이 참가했습니다.

중기부는"'혁신을 응원하는 창업국가', '벤처가 성장하고 도약하는 나라'를 비전으로 하는 우리나라 국정 방향과 가장 유사한 핀란드에서 처음으로 이번 행사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양국 대학생들이 참여하는 해커톤, 혁신성장포럼, 스타트업 쇼케이스, 창업·벤처투자 협약식, 스타트업 공동 기업설명회, 스타트업 바이어 상담회, 비즈니스 네트워킹 등 다양한 순서가 마련됐습니다.

특히 대학생 해커톤에서는 두 나라 대학생이 팀을 이뤄 무박 2일간 '친환경 미래형 도시'에 대해 아이디어를 나누고 해결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아울러 양국 민간단체와 창업·중소기업 지원기관들도 스타트업 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과 핀란드 양국의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력이 가속화하기를 바란다"며 "중기부와 중소기업·스타트업이 함께 세계 스타트업 각축장에서 실질적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