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 센텀2지구 개발, 토지소유권.GB 해제 등 넘어야 할 산 많아

기사승인 2019.05.22  16:36:29

공유
default_news_ad1

- 풍산 노조, 도시개발계획 아닌 풍산 밑그림 속 진행...정치인 공약에 똑같은 조감도 사용

부산 반여동 센텀2지구 개발은 그린벨트 해제 문제, 풍산과 국방부의 토지 소유권 문제 등 여전히 풀어야 할 실타래가 많은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부산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는 오늘 센텀2지구 개발과 관련해 김종원 부산도시공사 사장과 부산시 담당부서장 등이 출석한 가운데 증인 조사를 벌였습니다.

행정사무조사특위위원들은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그린벨트 해제 보류 부분과 풍산공장 대체부지, 산업용지 축소 우려 등에 대한 다각도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특히, 손용구 의원은 국방부가 풍산에 땅을 팔 때 부지 매매계약서 상에서 특약이 말소되는 등 소유권 문제가 법적으로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것을 지적하면서, 부산시의 적극적인 접근을 주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국방부에서 법률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며, 매매계약서 원본은 존재하고 변경계약서는 국방부가 현재 소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현 의원은 산업용지가 당초 계획보다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했고 김종원 부산도시공사 사장은 유상면적의 경우 비율로 산업용지가 26% 정도되지만 절대 면적에서는 아직까지 변동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특위에서는 문영섭 풍산마이크로텍 노조지회장이 참석해 풍산의 사업 추진 과정을 설명하면서 풍산 개발 밑그림이 지역 정치인의 공약과 완전히 일치하는 등 센텀2지구는 철저하게 공익성이 있는 도시개발계획의 전체적인 그림이 아닌 풍산의 의도 속에 진행된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부산남자남자 2019-05-22 17:04:49

    와 같은질의영상을보고도 이렇네
    기사를 내다니 대단하네요
    영상만보면 그린벨트해지는
    시간문제던데

    역시 노조의견만 기사를 쓰시네요신고 | 삭제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