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전준수 구멍(?)' 충북 도내 전기 사고 끊이지 않아

기사승인 2019.05.20  17:34:57

공유
default_news_ad1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직접적 연관은 없습니다 /pixabay

 

오늘(20일) 보은의 한 발전소에 근무하던 50대 근로자가 감전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는데요.

도내에서 전기로 인한 사고가 좀처럼 줄지 않으면서 공장 등의 안전 수칙에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보도에 연현철 기자입니다.

 

< 기자 >

보은군 장안면의 한 태양광발전소에서 감전사고가 발생한 건 오늘(20일) 오전 11시 45분 쯤.

사고는 발전소에서 일하는 직원 57살 A씨가 변압기를 점검하던 중 발생했습니다.

A씨는 2만 볼트(v)가 넘는 전압에 감전되면서 끝내 숨졌습니다.

앞서 지난 16일 불이 나 75시간만에 꺼진 진천의 한 숯 공장의 화재도 전기설비에서 시작된 것으로 현재까지 추정되고 있습니다.

또 지난 18일과 19일 이틀 간 도내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발생한 큰 화재는 4건에 불과했지만 피해액은 1억 5천 만원에 달했습니다.

이처럼 도내 발전소와 공장 등 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크고 작은 폭발과 화재가 끊이지 않고 있으면서 업체 측의 안전 관리에도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화재건수는 모두 천 413건, 재산피해는 210억원 규모.

이 가운데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는 전체의 20%로, 부주의 다음으로 많았습니다.

이같은 전기 사고는 자칫 대형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낳을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가정에서도 발생하지만 밤낮없이 운영되는 공장 등에서 전기 합선과 과열로 인한 화재가 빈번하다는 게 소방당국의 설명입니다.

충북도소방본부 관계자는 "전기재해는 사용자의 부주의나 무관심 등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무엇보다도 안전한 전기 사용 습관이 중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인서트]
충북도소방본부 관계자입니다.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사고가 발생하기 전, 안전 수칙과 관리에 소홀한 공장 등의 업체에 대해 소방당국이 보다 적극적으로 조사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BBS뉴스 연현철입니다.

연현철 기자 actornews@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zxc 2019-05-22 16:20:15

    일반적으로 전기안전관리자의 전기안전과 관련없는 타업무 과중으로 안전관리에 어려움이 많은것 같음.
    성과 등이 눈에 보이지 않는 업무라는 맹점때문에 대부분 안전관리자는 타업무까지 도맡아 하는 경향이 있어 예견된 사고 라 판단 됨신고 | 삭제

    • 문예원 2019-05-22 08:46:45

      앞으로 더한 사고를 막기위해서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또 어기지 않도록 해야되겠다는것을 느꼈네요. 자칫하면 타인에게 해를 끼칠 수 도 있으니 서로 안전한 전기 사용습관을 익혀야 되겠네요. 기사를 보고 더 배워가는 것 같습니다!신고 | 삭제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