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中, 대미 보복관세 '이의 신청' 받기로…"산업 피해 최소화"

기사승인 2019.05.15  20:29:59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의 '관세 폭탄'에 '맞불 관세'로 대응하는 중국 정부가 보복관세로 인한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의 신청 제도를 도입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다음달 1일부터 최고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힌 중국 정부는 이와 동시에 관세 부과에 대한 이의 신청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관세인상 조치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는 중국 기업이나 업종별 협회, 상공회의소 등은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에 이의 신청을 할 수 있게 됩니다.

미국 정부는 여러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할 경우 기업이나 산업계의 이의 신청을 받아 심사한 후 관세 철회 품목을 선정하는데, 중국 정부가 이러한 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