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정신질환 관련 범죄 막는다"... 응급개입팀 설치 등 24시간 대응체계

기사승인 2019.05.15  16:26:28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신건강복지센터 인력 확충…저소득 환자 치료비 지원, 행정입원 적극 유도

 

< 앵커 >

정부가 정신질환 관련 범죄를 예방하기위해  '정신건강 응급개입팀'을 설치하는 등 24시간 대응체계를 갖추기로 했습니다.

또 전국 시군구에 설치된 정신건강복지센터 인력을 확충하고 저소득층 환자에게 치료비를 지원합니다.

양봉모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부산 등 5개 광역시도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응급개입팀'이 내년 중 17개 시도 전체에 설치됩니다.

응급개입팀 요원은 야간과 휴일에도 정신질환이 의심되는 사건·사고 현장에 경찰, 구급대와 함께 출동해 정신질환 여부를 신속히 평가한 후 안정 유도, 상담, 치료계획 수립에 나섭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자·타해 위험이 있는 정신응급환자를 24시간 진료할 수 있는 '정신응급의료기관'도 지정됩니다.

앞으로는 위험한 환자가 입원을 거부하는 경우, 보호자의 책임이 강조되는 '보호 입원'이 아닌 시군구청장 결정에 따른 '행정입원'이 권장됩니다.

기초 시군구에 설치된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인력은 현재 전문요원 1인당 60명 수준인 사례관리 대상자를 25명 수준으로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통합정신건강증진사업'은 앞으로 3년간 전국으로 확대합니다.

초기 환자가 정신건강복지센터에 등록하면 병원 외래진료비를 지원하는 '조기중재지원 사업'도 시작합니다.

정부는 장기적으로는 전국 348개소에 불과한 정신재활시설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이같은 내용의 '중증정신질환자 보호·재활 지원을 위한 우선 조치방안'을 발표하고 정신질환자의 조기 치료와 지속적인 관리를 해 나갈 방침입니다.

BBS뉴스 양봉모입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