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디지털 시대 귀와 소리는?...'티베트어 수업이 들려준 삶과 죽음의 끝없는 속삭임'

기사승인 2019.04.26  16:01:36

공유
default_news_ad1

- 심혁주 ‘소리와 그 소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

티베트 현지에서의 경험을 통해 현대인들의 몸과 마음을 일깨우는 소리에 대한 성찰을 담은 책이 출간 됐습니다.

심혁주 한림대 한림과학원 HK 연구교수는 소리의 친구로 살아가는 티베트의 라마승들의 이야기 등을 모아 신간 ‘소리와 그 소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를 내 놓았습니다.

심 교수는 눈과 혀가 대접받는 디지털 세상에서 귀는 소흘해지기 쉽지만, 귀를 사용해 자신과 타자의 소리를 들음으로서 보이지 않는 것의 가치를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심혁주 교수는 ‘죽음과 내일 중에 어는 것이 더 빨리 올지 아무도 모른다’는 티베트의 속담을 소개하며, 이 책을 통해 티베트 불교를 중심으로 삶과 죽음의 성찰을 담아냈습니다.

저자는 대만 국립정치대학에서 독수리의 밥으로 사람의 시신을 공양하는 티베트의 조장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관련 연구와 강의, 저술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홍진호 기자 jino413@dreamwiz.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