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산리 전투, 봉오동 전투 독립유공자 유해부터 봉환해 와야 한다"

기사승인 2019.04.26  00:26:34

공유
default_news_ad1

*출연 :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 추진위원회 윤승길 사무총장

*앵커 : 양창욱 정치부장

*프로그램 : BBS 뉴스파노라마 [인터뷰, 오늘]

양 :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 추진위원회 윤승길 사무총장님 전화연결 돼 있습니다. 사무총장님, 나와 계시죠?

윤 : 네, 안녕하세요.

양 : 네, 안녕하십니까. 대통령이 하는 여러 가지 일이 있지만, 이런 일은 참 잘한다 이런 생각이 듭니다. 우리 독립유공자 분들의 유해를 모셔오는 일, 당연히 우리 후손들의 당연한 도리인데도, 이 당연한 도리를 우리가 항상 소홀히 하고 있어서, 이번에 대통령이 한 일이 여러 모로 뜻이 깊다고 생각되는데... 대통령이 직접 해외에서 주관한 독립유공자 유해봉환식 어떻게 보셨나요?

윤 : 저는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에 일제로부터 우리나라를 해방하고, 73년, 74년 되면서 이것은 민족적인 쾌거라고 보고요, 역대 정부에서 하지 못했던 이런 일을 한 것에 대해서 굉장히 고무돼 있습니다. 국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아니었나, 이런 생각이 들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해 나갈 일이죠. 결국 돌아오지 못하신 분들, 독립운동 하신 분들, 강제징용으로 돌아가신 분들, 이런 분들을 꼭 모셔오는 일이 봉환을 통해서 여야가 함께, 진보, 보수 없이 함께 이뤄져야하고, 힘을 합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양 : 지금 말씀도 해주셨지만,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분들도 계시고 독립유공자 분들도 계시는데, 이 유해가 대략 몇 구나 있을까요?

윤 : 제가 이 일을 한 지는 15년 정도 되는데요, 일제 강점기에 끌려가신 분들, 강제징용으로 끌려가신 분들이 무려 600만 명이 되고요, 돌아가신 분들이 200만 명이 넘습니다. 그런데 조사를 해보면서 너무나 참혹한 것이, 일단 엄청난 규모에 놀라고 있는데요, 일본 열도 안에만 약 40만구 이상이 방치돼 있는 상태고요, 그리고 태평양 열도 괌이나 사이판 등 이런 쪽으로 끌려간 분들의 유골까지 합한다면, 그 이상의 많은 분들이, 아직까지 고혼을 달래드리지 못하고 지하에서 참혹하게 계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양 : 아니, 왜 이렇게 이 훌륭한 분들의 유해를 못 모셔오는 거예요? 안타깝게도.

윤 : 역대 정부에서 보다 노력을 했어야 했고요, 1965년 한일협정에서 너무 뭉뚱그리고 합의를 했었다, 그래서 강제징용으로 끌려갔던 분들에 대한, 이 분들을 고국으로 모셔오는 문제,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일본 정부와 외교적 협의를 좀 다시 해야 하지 않겠나... 어렵겠지만. 이런 생각을 하고 있고요. 그리고 그간의 역대 정부에서 많이 노력을 했지만 실제적으로 이 분들을 봉환해오지 못한 아픔이 있고, 간헐적으로 모셔왔습니다. 정부가 조금 한 게 있고 민간이 한 게 있고 또 종교계에서 노력한 부분이 있고요. 어쨌든 중요한 것은 이 분들을 방치할 수가 없다, 더 이상. 또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을 맞이하고 3·1 운동 100년을 맞이한 입장에서 과거를 돌아볼 때는, 이 분들을 모두 고국으로 모셔오는 것이 국가나 정부의 도리이고, 또 국민의 후손 등, 그 분들의 후손인 우리의 도리가 아닌가 생각을 합니다.

양 : 계속 여쭤보는 것이지만, 이렇게 일제 강제징용자 희생자 분들도 계시고, 앞서 기자들이 리포트로 계속 나오고 있지만 독립유공자 분들의 유해도 있는데, 거듭된 질문이지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게, 정부가 정부에게 너희 나라에 있는 우리 국민들의 유해를 우리가 좀 돌려받고 싶다, 달라, 이랬을 때 안 주는 이유가 뭐죠?

윤 : 일본 정부 입장에서는 자기들의 과거사 청산 문제에 있어서, 한일협정으로 모든 것이 끝났다, 배상 문제가. 이러한 입장을 현재 견지하고 있습니다. 또 우리 정부 입장에서는 그 이후의 정부 입장에서, 청산되지 않은 이 분들을 모셔오려는 노력들은 있었지만, 강력하게 외교적인 접근을 하는 데는, 그런 외교적 노력을 하는 데는 소홀히 하지 않았나,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 때는 특히, 일제 강제 동원 피해자 지원재단을 만들어서 있었지만 사실상 무력화 시켰고, 다만, 이번 정부 들어서 해온 것들, 문재인 정부 들어서 과거사 관련 업무 지원단에 강제징용 유해 봉환과를 신설하는 등 그나마 지금 노력을 하기 때문에 조금 다행스럽게 바라보고 있고,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입장입니다.

양 : 옛날에는 이러한 희생자 문제나 봉환 문제를 전담하는 기구가 있었죠?

윤 : 있었죠. 있었지만, 실제적으로는 어떻게 보면 상당히 형식적이지 않았나,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부연해서 말씀드리면, 만주 청산리 전투나, 봉호동 전투 일제 36년 간 그래도 가장 힘 있게 투쟁했던, 임시정부의 근간이 됐던, 이런 독립 운동에 돌아가신 분들, 대한독립군단이 러시아나 중앙아시아에 있지 않습니까? 이런 분들에 대한 유골 수습도 전혀 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가 70 몇 년을 흘러온 것입니다. 이런 안타까움을 전해드리고 싶고요, 이런 부분에서 이 정부 들어서 대통령께서 직접 유해를 봉환하고 독립 운동가들을 모셔오는 일을 시작했다는 것은 정말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있고요, 힘을 함께 모아서 민간이 나서야 된다고, 특히, 일본에 있는 분들, 강제징용에 끌려간 분들의 원한과 고통을 이루 말로 다 못하는데, 그 분들이 그냥 유골로 남아, 고국으로 가족의 품으로 못 온다는 것은 너무 아프죠.

양 : 그런데 일본 불교 사찰에, 유해가 많이 보관돼 있다고요?

윤 : 그 분들은 일본 후생단에서 일본 사찰에 그 분들의 유골들을 모시게 해서 아마 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분들을 조속히 우리 고국으로 모셔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가하면 유골이 북쪽에서 끌려간 분들도 있고, 강제징용으로 남쪽으로 다시 못 온 분들도 많이 있는데, 남북이 좀 더 함께 합의해서 민족적 차원에서 공동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지 않느냐, 이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양 : 사찰에 있다면, 우리 불교계도 민간 차원에서 노력을 하면, 또 도울 수 있는 여지가 있지 않나 이런 생각이 드네요.

윤 : 노력을 해야죠.

양 : 알겠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사무총장님.

윤 : 네 고맙습니다.

양 :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 추진위원회 윤승길 사무총장님과 이야기 나눠 봤습니다.

양창욱 wook1410@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