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전 김종갑 사장 "강원 산불, 민사적 책임 지겠다…이재민 유족에 사과

기사승인 2019.04.24  14:42:17

공유
default_news_ad1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오늘 산불피해 지역인 고성군을 방문해 "형사적으로는 책임이 없다 하더라도 민사적 책임은 지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사장은 "한전 설비에서 발화된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공식 사과하고 "수사결과 형사적인 책임은 없다 할지라도 민사적으로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항의에 나선 이재민들은 "이번 산불은 한전 책임이 명백하다"며 즉각적인 손해배상을 촉구했습니다.

산불비상대책위원회도 "한전 발화가 명백한 원인이고 한전이 가해자인 것은 숨길 수가 없다"며 "한전이 모든 배상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토성면사무소에서 이재민들에게 사과한 김 사장은 토성농협에 마련된 비대위 사무실로 자리를 옮겨 비대위 위원들과 30여분간 대화를 갖고, 한국전력 속초지사로 이동해 속초지역 산불 이재민들과 산불 사망자 유족을 만나 사과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