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여건 되는 대로 만나자"... '오지랖' 발언엔 침묵

기사승인 2019.04.15  17:23:35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여건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상관없이 4차 남북정상회담을 열겠다는 뜻을 나타냈습니다.

다만 대북 특사 등 구체적인 추진 계획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고 김정은 위원장이 지적한 '오지랖 넓은 중재자' 비판에 대한 반응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4차 남북정상회담의 적극적인 추진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북한의 여건이 되는 대로 장소·형식에 구애받지 말고 남과 북의 정상이 마주 앉자고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을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시정연설에 대해서는 첫 공식 반응을 내놨습니다.

북미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정상회담 의사에 대한 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크게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한 점은 남북이 다를 수 없다며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우리 정부 의지는 확고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대북 특사를 포함해 4차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또 김 위원장의 오지랖 넓은 '중재자', 당사자가 되라는 비판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른바 '노딜'로 끝난 2차 북미정상회담에 실망하기보단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 한반도 운전자론을 거듭 주장했습니다.

한반도 평화는 우리 생존이 걸리고 경제와도 뗄레야 땔 수 없는 문제라며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지금까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설계하고 주도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필요한 일을 마다하지 않고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