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북한, 비핵화 협상 "벼량끝 전술 전환"...미국은 상황관리 나서

기사승인 2019.03.16  12:17:47

공유
default_news_ad1
조선중앙TV는 6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1시간 15분 동안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을 공식 친선방문하시었다. 주체 108(2019). 2.23∼3.5'라는 제목의 기록영화를 내보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하노이 작별' 장면.

 

 북한이 '대미 비핵화 협상'을 놓고 또 다시 ‘벼랑끝 전술’을 구사하면서, 북미협상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미국은 협상 지속과 함께 북한에 대해 약속 이행을 촉구하면서 상황관리에 나섰습니다.

박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미 2차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 비핵화 협상’이 또 다시 벼랑끝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북한은 협상 결렬의 책임을 미국측에 넘기면서,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유예를 계속할지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은 최선희 외무성 부상을 통해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에 대해 ‘북미 정상’ 보다는 ‘참모 책임론’로 분리 대응하고 있습니다.

즉,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보좌관을 비난하면서, 조만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비확화 대화 등을 계속속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반응을 자제하면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나서 대북협상 의지를 재차 표명했습니다.

폼페이오는 워싱턴 현지시간으로 어제(15일) 기자 문답을 통해 북한의 최선희 부상은 협상을 확실히 계속할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북미대화 계속’은 트럼프 행정부의 바람이라는 것을 재확인하고, 자신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대화하길 기대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요구에 대해서는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따라서, 당장 북한이 원하는 ‘단계적 제재해제’ 등 비핵화에 앞선 사전조치를 내놓을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달 28일 하노이 회담장을 나오면서, ‘배드딜(bad deal), 나쁜 협상’ 보다는 ‘노딜(no deal)’ 입장을 밝혔습니다.

더군다나, 전임 행정부의 전철을 밟지 않겠다는 태도를 누차 밝혀온 만큼 ‘북한의 벼랑끝 전술 페이스’,에 말리지 않겠다는 기조를 재확인했습니다.

여기엔, ‘북한 제재의 무기’를 쥐고 있는 만큼 ‘협상국면’은 물론 시간도 미국편이라는 인식도 작용한 것으로 관측됩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또 다시 핵실험 등을 재개할 경우, 트럼프 행정부는 ‘대북 강경노선’으로 선회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입니다.

BBS 뉴스 박관우입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