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불법영상 공유 혐의' 최종훈 경찰 출석…"물의 일으켜 죄송

기사승인 2019.03.16  10:18:23

공유
default_news_ad1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보컬그룹 'FT아일랜드' 최종훈(29)이 오늘(16일)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늘 최종훈씨에 대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씨는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종훈씨는 경찰 유착 의혹도 제기되고 있으며, 앞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습니다.

최씨는 경찰에 출석하면서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문제의 단톡방에서는 최씨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으나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됐으며, 이 시점에 최씨가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등의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습니다.

그러나, 최종훈씨는 단톡방 참여자였던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에게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직접 부탁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경찰은 최씨를 상대로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