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 팬더믹속 내일 수능..수험생, 마스크 등 철저히 챙겨야

기사승인 2020.12.02  07:00:00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코로나19의 재확산 속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드디어 내일 치러집니다.

이번 수능은 시험실내 수험생간 간격이 넓어지고, 마스크 의무착용과 칸막이가 설치된 책상 등 예년과 다른 환경에서 치러지게 됩니다.

수험생 주의사항,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터 >

오늘 예비소집에서 수험표를 받아든 50만 수험생이 맞이할 내일 수능 현장은 예년과는 크게 다릅니다.

우선 수험생은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며, 시험장은 내일 오전 6시 반부터 입장이 가능하고, 8시 10분까지 입실을 완료해야 합니다.

확진과 격리 수험생은 사전에 배정된 별도 시험장에서 응시해야 하고, 일반 수험생이라도 시험장내 출입때 발열유무에 따라 시험실이 바뀔수 있습니다.

[인터뷰1] 조훈희 / 교육부 대입정책과장
“확진, 격리 수험생의 경우는 우선적으로 보건소와 교육청에 사실을 반드시 알려야지만 사전에 배정된 시험실에서 응시가 가능합니다. 당일 유증상자의 경우에는 발열체크를 거쳐서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서 별도로 마련된 시험실에 안내될 예정입니다.”

시험이 시작되고 감독관의 신분 확인때는 마스크를 내려, 얼굴을 보여줘야 하며, 쉬는 시간에는 모이거나, 대화는 금지됩니다.

여기에 주기적인 실내 환기에 대비한 체온관리 대책이나 정수기 등 음용설비가 없는 만큼, 자신이 마실 물과 도시락 준비 등 미리미리 꼼꼼하게 챙겨야 합니다.

[인터뷰2] 임성호 /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
“우선 내일 조금 일찍가야겠죠. 가림막에 적응을 빨리 높이기 위해서 좀 일찍 가야될 거 같고, 그러면 내일 챙겨가야할 지참물들을 미미리미리 좀 챙겨놓고 내일 조금 일찍 일어나고 오늘은 일찍 잠자리에 드는게 중요합니다.” 

방역 못지않게 부정행위 단속도 강화되는 만큼, 시험실내 반입금지 물품이나 4교시 탐구영역 응시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안심할수 없는 코로나 상황이나 향후 대학별 전형을 생각하면 수능이후 방심은 금물입니다.

감염우려가 있는 불필요한 외부활동보다는 건강관리와 지원전략 준비에 집중해야 합니다.

[인터뷰3]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수능이 끝이 아닙니다. 수능 종료 직후, 퇴실할 때에도 거리두기를 지키고, 바로 귀가해 집에서 휴식을 취해주셔야 합니다. 이어지는 대학별전형까지 생각해야 합니다. 수능 직후 우리 수험생들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만, 대한민국 전체의 안전을 지킬 수 있습니다.“  

BBS뉴스 박성용입니다.

[영상편집] 강인호 기자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