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정위, '뒷광고' 유튜버·광고주 내년부터 모두 제재

기사승인 2020.10.25  11:09:20

공유
default_news_ad1

공정거래위원회가 내년부터 유튜버 등이 광고를 제대로 표기하지 않는 이른바 '뒷광고'에 대해 제재에 나섭니다.

공정위는 SNS '뒷광고'를 금지하는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지침'을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광고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고 상품 후기로 위장한 콘텐츠를 올리는 등 부당광고를 하면, 관련 매출액이나 수입액의 2% 이하 또는 5억원 이하의 과징금을 물게 됩니다.

특히, 그동안 광고주만 처벌받은 것과 달리, 앞으로는 유튜버나 인플루언서 등 유명인도 함께 제재를 받게 됩니다.

공정위는 소비자 모니터링단을 꾸려 뒷광고 자진시정을 요청하는 등 올해 말까지 계도에 집중한다는 방침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