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광복절 도심 집회 불허…감염병 확산이 더 큰 공익”

기사승인 2020.08.12  11:50:33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 >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8월15일 광복절에 도심 주변에서 열릴 예정인 대규모 집회를 허가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집회의 기본권도 중요하지만, 감염병 확산을 막는 공익이 더 크다고 본겁니다.

서울시에서 배재수 기잡니다.

 

<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꾸준히 늘고 있는 가운데, 오는 8월15일 광복절을 맞아 서울 도심 주변에서는 관련 단체들의 대규모 집회가 예정돼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들 집회 참여자가 5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제동에 나섰습니다.

시는 먼저, 어제 해당 단체들에 자발적인 집회 취소 공문을 보낸데 이어, 오늘은 강경 대응 의지를 천명했습니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박유미 방역통제관의 말입니다.
“만일 8월15일 예정된 집회를 취소하지 않을 경우, 서울시는 집회금지명령 등 모든 수단을 통해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위험을 차단하는 데 적극 나설 예정입니다.”

집회의 기본권도 중요하지만 감염병 확산을 막는 공익이 더 크다고 판단한 겁니다.

앞서 서울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광화문광장 등 도심 권역을 집회금지구역으로 설정해 집회를 금지해왔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광복절 집회에 대해서도 집회금지구역 내에 집회를 신고한 경우에는 신고 즉시 집회금지명령이 내려진 상탭니다.

하지만 금지구역 외부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14개 단체에 대해서는 자발적인 취소를 요청했습니다. 

한편 오늘 자정을 기준으로 서울지역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어제보다 15명이 늘어 누적 1,70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는 의료계가 모레인 14일에 집단휴진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진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에서 BBS뉴스 배재수입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