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6일까지 비...역대 최장 장마에 태풍 '메칼라' 수증기 유입

기사승인 2020.08.11  19:35:25

공유
default_news_ad1

중부지역 장마가 49일째 이어지며 역대 최장기간 기록을 세웠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역은 지난 6월 24일 장마가 시작돼 이날까지 49일간 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는 2013년의 49일과 함께 역대 가장 장마가 길었던 해로 기록됐습니다.

특히 이번 장마는 이달 중순까지 계속될 예정이어서 하루 뒤인 내일은 50일로 단독 최장 기록을 세우게 됩니다.

이처럼 올해 장마가 유독 길고 늦게까지 이어진 데는 기후변화로 인한 북극의 이상고온 현상이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먼저 이상고온으로 인해 제트기류의 흐름이 약해지면서 북극의 한기가 중위도 지역까지 남하했습니다.

여기에다 우랄산맥과 중국 북동부에 만들어진 2개의 '블로킹'에 의해 고위도의 찬 공기가 중위도에 계속 공급되면서 평시라면 지금쯤 북쪽으로 확장해야 할 북태평양고기압이 찬 공기에 막혀 정체전선이 형성됐습니다.

중국에서 발생한 제6호 태풍 '메칼라'는 우리나라를 지나지 않을 전망이지만 여기서 공급되는 수증기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되면서 서해상의 비구름대는 더욱 발달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과 전라도, 경북, 경남 북서 내륙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경북 북부는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또 지리산 부근과 남해안, 제주도는 남서 기류가 수렴되면서 발달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