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항만 통해 입국 외국인 선원 2주간 격리

기사승인 2020.07.12  17:54:07

공유
default_news_ad1

앞으로 국내로 들어온 외국인 선원은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격리됩니다.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해양수산부로부터 보고받은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시설 운영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내일 부산, 여수 등 2개 권역에서 임시생활시설을 우선 개소합니다.

정부는 부산·마산·울산·포항·동해 등으로 입국한 선원은 부산권역, 인천·평택·대산·군산·여수·목포 등 항만으로 입국한 선원은 여수권역으로 나눠 임시생활에서 머무르도록 할 방침입니다.

항만으로 입국한 외국인 선원은 모두 2주간 시설 격리하는 게 원칙이지만, 일부 예외 조건도 뒀습니다.

방역 당국은 항만을 통해 유입되는코로나19를 차단하기 위해 배에서 내리는 선원 전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항공기나 선박을 통한 출국 일정이 확정된 경우 선사나 대리점에서 마련한 별도의 차를 타고 외부와의 어떠한 접촉 없이 바로 이동하는 게 가능할 때는 해당 선원에 대해서 중도 퇴소를 허용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현재 임시생활시설 규모가 제한적인 만큼 사전 예약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와관련해 중대본은 "시설격리 의무나 시설 운영 지침을 위반한 선사, 대리점은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히 처벌하고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시설 이용에서도 불이익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4
ad36

BBS 취재수첩

BBS 칼럼

1 2
item35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

1 2
item58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