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9일부터 모든 공연장 관람객 피난 안내 의무화

기사승인 2018.11.09  09:25:43

공유
default_news_ad1

- 문체부, 소공연장 안내도와 안내영상 제작 지원

오는 29일부터 전국의 공연장들도 영화관처럼 관람객들에게 피난 안내를 의무적으로 해야 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공연법'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공연장 운영자는 앞으로 공연장에 피난 안내도를 갖추고, 공연 전 피난 안내에 관한 사항을 관람객들에게 알려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해 문체부는 재정 상태가 열악한 소규모 공연장들에 대해 피난안내도와 피난안내영상을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피난안내도 등을 갖추지 못한 3백석 미만이나 구동 무대기구수 20개 미만의 소규모 공연장은 오는 12일부터 이달말까지 공연장안전지원센터(www.stagesafety.or.kr)를 통해 '공연장 피난안내도 및 피난안내영상 제작 지원 사업'에 신청하면 됩니다.

문체부는 앞서 지난해에도 소규모 공연장 299곳, 올해는 116곳의 안내도와 영상 제작을 지원했었습니다.

문체부는 "공연장들이 자율적으로 피난안내도와 피난안내영상을 제작운영할 수 있도록 내년 3월 말까지 계도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8

BBS 뉴스와 사람들

item48
ad39

BBS 화쟁토론

item49
ad36

BBS 인터뷰

1 2
item43

BBS 기획/단독

1 2
item36

BBS 불교뉴스

1 2
item42

BBS 칼럼

1 2
item35
default_side_ad3

기자수첩

1 2
item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